Like Styx, Styx Style!-The Wonderlusts.
Travel / Tour - 해당되는 글 12건

3차 여행을 시작합니다.


오늘은 2일을 보낸 Dapuqiao에서 떠나 푸동(浦东)으로 이동합니다.


마지막 여행일인 만큼 큰 이동없이 릴렉스 하게 보내려고 합니다.

상해의 대표적 호텔인 그랜드 하얏트 상하이(Grand Hyatt Shanghai)에 체크인 후


푸동지역의 대표적인 공원인 병강대도(滨江大道)에 방문하여 오늘 여행의 시동을 걸고,

황푸강 유람선에 탑승해 황푸강 뷰를 둘러보고


이번 여행의 하이라이트이자 상해의 랜드마크인 동방명주타워(東方明珠 / Oriental Pearl Tower)에 방문해 

전망대에서 와이탄 야경을 감상,


상해오면 지나칠 수 없는 IFC몰의 와이포지아(外婆家)를 방문 할 예정입니다.








일정표 확인하시구요~



마지막 3일차 일정 시작해보겠습니다!



짐을 싸들고 다푸치아오(Dapuqiao) 역으로 향합니다.




아침을 안먹었으니,

마카오 명물인 릴리안 베이커리 에그타르트를 먹고갈까요...?




종류가 여러가지 있는데요,

저는 치즈에그타르트를 골랐습니다.




에그타르트에 

시큼한 치즈를 올려놨습니다.




'이번여행의 모든것', 숙소인 그랜드 하얏트 상하이 (Grand Hyatt Shanghai)로 향하기 위해

전철에 탑승합니다.



9호선 Dapuqiao역에서, 2호선 Century Avenue(세기대도) 역으로 향합니다.

소요시간은 약 50분.



세기대도역에 내렸습니다.

안개가 엄청끼어있네요.


!!!


동방명주 타워!

이번여행의 하이라이트라고 할 수 있는

푸동지역의 스카이라인이 보입니다.





육교로 모든 지역이 연결되어있어 이동하기 편합니다.

중국 금융의 중심지 푸동.




싱가포르의 그것과 비슷해보이지만,

규모는 훨씬 더 크고 높습니다.




어제 다녀온 본토지역과는 분위기가 많이 다르네요.



약 10분정도를 걸어

그랜드 하얏트 상하이에 도착했습니다. (어예)


아 높네요.



도착한 호텔로비,

생각한 것 보다는... 음...

실망스러웠습니다.



그래도 일단 올라가보자.




요즘의 호텔 추세를 따라,

건물 전체가 호텔이 아니라.

입구를 달리하여, 1층부터 52층까지는 오피스 건물로 사용하고,


53층부터 호텔 용도로 사용합니다.




여전히 안개는 끼어있지만,

뷰는 엄청나네요!




짐을 맡겨두고 여행 시작!




그나마 안개가 많이 개었네요.

배가 고프니 IFC 몰로 허기를 달래러 가봅니다.




Green Tea House에서 함박스테이크 정식을 시켰습니다.

일식 느낌이구요, 정갈하게 나왔네요.

소스도 맛좋고 샐러드도 신선합니다.




밥먹고나왔더니,

날씨가 많이 좋아졌네요.








동방명주타워가 이제 모습을 다 드러냈군요.




길 건너 동방명주 타워쪽으로 갑니다.

시티투어버스가 있네요.


오늘은 릴렉스하게 보내고 싶으므로

스킵하기로 합니다.


참고로 UnionPay(은련)를 제외한 VISA와 MASTER같은 카드는 받지 않습니다.

아직 중국에선 현금이 제일 편해요.




위용을 드러낸 동방명주타워




티켓가격입니다.

그러나 저는 한국에서 미리 전망대 관람권 + 유람선 탑승권을 예매하였습니다.




예매하면 이런 메시지를 보내주고요,

아래의 티켓 오피스에서 교환하시면 됩니다.




직접 발권도 가능합니다.




친절한 누나에게 발권을 받은 후.




좌측이 유람선, 우측이 타워 관람권입니다.

COMBO라고 하죠?




이제 병강대도 공원을 향해 이동합니다.

가는 길에는 황푸강 해저터널이 있습니다.




황푸강을 8분만에 건넌다죠?




병강대도 (공원)에 도착.




캬, 사진 좋구요.

필름카메라를 챙겨올걸 하는 생각도.

(물론 가져왔으면 엄청 번잡했을듯...)



미래에셋 건물이 반갑네요.





아시다 싶이, 중국에는 디즈니 랜드(리조트)가 있죠?

디즈니 몰이 푸동 한복판에 있습니다.

사람이 너무 많아 웨이팅 걸어야 들어갈 수 있을 정도.







에버랜드 입구 같아요.




원형 육교와 업무지구의 풍경




잠시 숨도 돌릴겸 스타벅스로 향합니다.




크리스마스도 다가오니 레드벨벳과 달달한 프라페




유람선을 타러 선착장으로 이동합니다.



크루즈 선착장의 위치

(크루즈 선착장이 여러곳이 있어 찾기 힘드시니, 사전에 위치 꼭 확인하셔야 합니다)



입장권을 확인받고 들어갑니다.

예약자 명단 갖고있어서 이름을 확인하고 들어갈 수 있습니다.






2층으로 올라갑니다.




2층 Deck에서 바라본 푸동의 풍경.




와이탄은 여전히 멋지네요.






유럽에 온 착각을 하게 하는

와이탄의 건물들.








2층 Deck은 이렇게 생겼습니다.





VIP 객실의 모습.




저녁식사를 하기위해 상해 할매댁(와이포지아)가 있는

IFC 몰로 다시 향합니다.


GUCCI 매장이 있는 그곳!




와이포지아 도착!

조금 일찍 도착했더니 운좋게도 바로 입장이 가능했습니다.




와이포지아 메뉴,

아래에 영어로 설명이 되어있어 메뉴주문하기에는 크게 어려운 점이 없었습니다.




이른시간이지만, 가족단위의 손님들이 아주 많았어요!




짭짤한 당면새우와 타이거 맥주!



새우딤섬



그리고 볶음밥이 오늘의 저녁식사입니다.




굉장히 깔끔하고 정돈된 느낌의 부엌.



애플스토어가 참 많네요.




원형육교에서 바라본 동방명주타워.


1994년에 완공된 동방명주타워는 

상하이의 랜드마크이자 푸둥의 상징. 구슬을 꿰어놓은 막대 같은 건물로 TV 송신탑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타워 앞 광장.




SH Welcomes You!




타워 전망대로 입장합니다.




엄청나게 많은사람들이

주말을 맞아 전망대를 찾았는데요,


길은 엄청 길어보이지만 금방금방 빠집니다.

너무걱정마세요~




엘리베이터를 타고 전망대로 향합니다.





우리가 갈 곳은 263M의 전망대.




도착했습니다.



서울에 위치한 남산타워와 크게 다르지 않은 전망대의 구조.




첫날 본 야경만큼이나

놀라운 광경이네요.




와이탄 너무 멋져요.




둥글게 원형으로 되어있어

와이탄 뿐만 아니라 푸동지역의 마천루들도 볼 수 있습니다.






관람을 마치고

1층 아래의 투명(Transparent) 전망대로 내려갑니다.




들어가볼까요?




이런 광경은 처음입니다.

투명 전망대는 국내에서도 춘천 여행을 하면서 경험해 봤지만.

250M아래의 광경을 바라보는 느낌이란...





무서워요...




정말 너무 무서워요...




관람을 마치고 후다닥 내려갑니다.







타워 닮은 풍선이 인상적이네요.




몽환적인 분위기의 동방명주타워.




적당한 안개에

저녁 분위기가 참 좋네요




도로 구조가 싱가포르가 생각나기도 하구요.




내년 가을엔 싱가포르에서 F1을 꼭.






밤참을 위해 IFC몰에 다시 들렀습니다.




어묵도 조금.


그리고 호텔로 향합니다.




체크인 한 객실 입구입니다.




2싱글 베드



2명이서 생활하기에 충분한 객실 크기입니다만,

TV가 너무 작네요 ㅎㅎ



그에비해 욕실은 너무 럭셔리하고 좋았습니다.






그런데, 일부러 리버뷰 객실로 방을 빌렸었건만

안개가 끼어서 하나도 보이지 않네요 ㅠ_ㅠ

 





밤참 시식 시간입니다.




밤참시식을 마치고 스파를 이용하러 나왔습니다.






스파를 마친 후,

동네구경.




쉐라톤 레지던스의 모습.




호텔 입구의 모습입니다.




54층에 위치한 호텔 로비.

조식 식사도 같은 층 식당에서 제공합니다.






꿀잠을 자고 창밖을 바라봅니다.




좋네요.




정신을 차리고 조식을 먹으러 이동합니다.




음식은 꽤 괜찮은 편이었습니다.

치즈 종류도 10가지가 넘었고,

디져트도 종류가 너무 많아 다 먹지 못할 정도였습니다.




쥬스 종류도 여러가지가 있어서 객실 이상으로 참 만족스러웠습니다.

다음에도 방문하게 된다면 꼭 조식추가해서 예약할 생각입니다 ^_^




돌아가는 길.

"더할 나위 없었다"



외곽지역은 우리나라 농촌과 크게 다르지 않네요.

2~3층의 건물들이 눈에 띄네요.




푸동공항과 연결된 2호선 전철을 타고 갑니다.




공항에 도착, 얼리 체크인을 합니다.




돌아갈 중국남방항공 항공기.





간식거리를 나누어주네요.

맛은 그닥이지만 허기를 채우기에는 충분했습니다.




4일동안 고생해준 내 오두막.




중국이라는 나라에 대한 고정관념을 완전히 깨준

상해여행이었습니다.


상해는 앞으로도 기회가 되면 몇번 더 방문하고 싶고,

상해말고도 청도, 항주, 북경과 같은 다른 지역에도 관심이 많이 가네요.


2016 가을 중국 상해 여행기는 이것으로 마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_^

      Travel / Tour/Northeast Asia  |  2017.01.01 18:11
2017.02.19 21:48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비밀댓글입니다
.
2017.03.01 08:27 신고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네 왕복이고, 탔던곳으로 다시 돌아옵니다.
그리고 유람선 타는곳이 동방명주와 아주가까워서 가시는건 어렵지 않을거에요. 위에 구글지도 참조하시고 올라가시면되요~
.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2차 여행을 시작합니다.


오늘은 숙소에서 가까운 티엔즈팡(田子坊)부터, 고의원 남상소룡(南翔小笼包)(샤오롱바오),

독립의 얼이 깃들어 있는 상해 대한민국 임시정부와 예원(豫園)등을 관광할 예정입니다.





일정표 확인하시구요~



그럼, 2일차 일정을 시작해 볼까요?



숙소에서 나와서~




상해의 삼청동이라 불리우는 티엔즈팡(전자방)으로 향합니다.


별로 멀지 않은 거리에 있군요!


티엔즈팡의 위치는 여기에!





친절하게 티엔즈팡이라고

표지판이 가르쳐주고 있습니다.



티엔즈팡은 우리나라의 삼청동이나 인사동처럼

갤러리나 공방, 카페 등이 모여있는 지역으로


1900년대 초기의 중국 전통건물들이 다닥다닥 붙어있어

그 독특함이 특징이라고 할 수 있는 곳입니다.


위치는 구글맵에서 보실 수 있는 것 처럼

[인민광장의 서북 방향]쪽에 위치해 있구요,


상해의 예술가들이 공방을 포함하여 갤러리 등에서 작품 활동을 하며

찾는 공간으로 현지인들에게는 상해의 '몽마르뜨'라고 불리고 있다고 합니다.


사진찍을 소재가 굉장히 많고 건물들이 아기자기해

관광명소로써 손꼽히는 곳이라고 합니다.




입구는 총 5곳으로 어느곳으로 들어가셔도 상관은 없습니다.





아늑한 분위기의 거리 








티엔즈팡의 지도입니다.

전자방이라고 쓰여진 문들이 1번부터 5번까지의 입구입니다.




간단하지만 상해임을 한눈에 알게해주는 귀여운 벽화






아침시간이라 상점이 문을 아직 열지 않은 곳이 많네요.

저녁에 다시 오기로 합니다.




신안멘션으로 향하던 도중 

오래된 올드 롤스로이스를 발견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쉽게 볼 수 없는

꽃 장식이 달려있는 차량.




베어브릭도 보구요




오래된 성당의 모습.




신안 맨션의 위치입니다.




신안맨션은 중국어 발음으로 쓰난맨션이라고 하는데요,

제2의 신천지라고 할 정도로,

부유층이 많이 살고 있는 지역입니다.




크게 볼것은 없지만.

위에 보이는 박싱캣 브루어리(Boxing Cat Brewery)

가벼운 식사에 맥주한잔하기 좋으며




스타벅스, 하겐다즈와 같은 카페와

타파스, 이태리 레스토랑 등 고급 식당도 위치해 있습니다.




건물이 너무 예쁘네요.



한적한 분위기,

판교의 주택단지와 비슷하달까요.



태극권를 하고있는 할아버지도 보이네요.


.

.

.



점심이 되어 고의원 남상소룡 샤오롱바오(小笼包)를 먹으러 갑니다.



난샹역에서 하차,

구위엔(古綺園) 공원쪽으로 쭉 걸어가면 됩니다.


구글맵은 필수!




난샹역(Nanxiang) 앞 모습


아래쪽으로 내려와 구위웬으로 향합니다.




한문으로 '고의원' 이라고

씌여져있는 표지판.


제대로 가고있습니다.




멀긴 머네요.

자전거 전용도로.




고위원 역 남상소룡에 도착.

평일 낮임에도 사람이 엄청 많네요.




샤오롱바오의 원조격이라고 할 수 있는 곳입니다.


우리와 같은 관광객은 찾아볼 수 없고,

대부분이 현지인들입니다.




난샹소룡!

가격표






가게 내부의 분위기 입니다.

우측에 있는 계산대에 가서 먼저 계산을 합니다.



계산을 하면 아래와 같이 전표를 주는데,

전표를 받고 만두를 받으면 됩니다.


아주머니들이 알아서 가져다 주세요.




실내에는 자리가 없어 외부 테이블에 앉았습니다.

10월임에도 불구하고 날씨가 따뜻하니 좋네요.


게살과 일반 소룡표 40PC 입니다.

칭따오 맥주도 같이.




외부테이블에도 사람이 많구요,




차들이 그득그득.





명때 지어졌다는 고의원 전경.



저녁에 방문할 예원과 동일하게 개인 정원이었다고 합니다.







돌아가기 전에 마트에 들렀습니다.

과일종류가 참 많네요.




그중에서도 그레이프 프룻이 가격도 싸고

맛도 좋습니다.


좋아하신다면 상해에서 많이 드시고 오시길.







난샹역 앞 광장.



여느때 처럼 전철카드를 뽑구요.





11호선의 종점은 디즈니 리조트입니다.

이번여행에서는 가지 않았습니다.




플랫폼.



.

.

.


상해임시정부 청사를 방문하기 위해

씬티엔디 (신천지)로 향합니다.




신천지는 우리나라의 청담동 신사동과 같은

부촌입니다.




큰 몰이 입점해 있습니다.

1번 출구로 향합니다.






다리가 아파 잠시 휴식.




1번출구로 나와 오른쪽으로 돌아서 나가면

압구정 로데오와 같은 거리에


대한민국 임시정부 청사가 있음을 알려주는 표지판을 볼 수 있습니다.




상해 땅에서 만난 우리말 간판.




들어가는 골목이 비좁습니다.

공사도 진행되고있구요.




현판.




약 6년동안 임시정부 청사로 사용하였다고 하네요.







입장권을 끊고 들어갑니다.




내부에서는 카메라 촬영이 불가입니다.




임시정부청사 관람을 마치고 잠시 쉬어갑니다.

우리나라에는 아직 런칭하지 않은 테슬라 매장이 있네요.


역시 세계 자동차업체들의 각축장 답습니다.





신 모델인 'Model X'의 실내.


정말 놀라운 것이, 우측의 터치 스크린으로

차량의 모든것이 조작가능합니다.




2열시트는 3명이 탑승가능.




패밀리형 CUV라고 보시면 되겠습니다.




그리고 대망의 'Model S'

2억 가까이 하는 하이엔드 전기차죠.


저의 경우에도 보급형 차량인

'Model 3'를 이미 예약해 놓았습니다.


실 계약은 언제 진행될지 모르겠네요.





파노라마 선루프가

터치스크린으로 원하는 범위만큼 개폐가 가능합니다.


반응속도도 즉각적입니다.




공조기부터 시트위치 열선 다 조절 가능합니다.




내부에서 인터넷 서핑도 가능하구요,




후방카메라도 터치스크린으로 볼 수 있네요.




제 목표이자 드림카인 G63 AMG.









동네구경을 하던도중,

엄청난걸 발견합니다.




고급빌라.




무려 페라리 '488' 스파이더입니다.

페라리의 최신 주력모델이죠.


색상이 좀 아쉽기는 했지만,

아직 우리나라에는 들어오지도 않은

신차중에 신차네요.




역시나 이 차량도 임시번호판을 차량 내부에 두고 있었구요.

캘리퍼 크기가 엄청나네요.




터보엔진으로 바뀐건 아쉽지만,

너무나 멋지네요.

458에 비해 더 예쁘게 다듬어진 느낌.




스파이더 버전이라

컨버터블 탑 오픈이 가능합니다.


대신 엔진룸은 볼 수가 없네요.




이제 신천지역을 떠나

예원으로 향합니다.







예원 앞 상가거리.

정말 많은 종류의 물건들을 팔고 있었습니다.




No Fireworks.




유엔(예원) 옛 골목.




하늘이 보이네요.

기념품 사기 가장 좋은 곳 입니다.


흥정도 가능하구요,

재미있습니다.




한국사람들이 많이 찾는 티 하우스.




패키징도 귀엽고 

가격이 저렴해 기념품하기에 좋습니다.




그리고 도착한 예원.




처음에 이 정원을보고

아름답구나


라는 생각을 했었습니다.




잠시 후에 야경을 보기로 하고

다시 거리로 나옵니다.




지나가다 눈에 띈 음식점.

현지인들이 많이 찾는 종류입니다.



Chow men (초면)


현지인들이 많이 먹는 볶음면입니다.


청경채가 기본으로 들어가고 

계란이 들어가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냥저냥 고소한 맛입니다.




메뉴판.




위생을 많이 따지시는 분은 권하지 않습니다.

현지인처럼 식사하고 싶으신 분들만 방문하시길.




예원으로 다시 돌아갑니다.




!!!


첫날 와이탄 야경에서 느꼈던 감정이

다시 살아납니다.




너무나 아름다운 예원의 야경.




공교롭게도 이번엔 여자친구와 같이 오지 못했네요.

사랑하는 사람에게 꼭 보여주고 싶은 광경입니다.










공원과 조명의 조화가 너무 절묘합니다.



아름답네요.



간단히 간식을 먹고 돌아갑니다.






돌아가는 길에 숙소쪽 상가에 들러

저녁거리를 찾았습니다.




바로 양꼬치 구이와 닭모이주머니 구이




우리나라에서 먹었던 것과는 또 다르게

양꼬치가 너무나도 부드럽네요.




티엔즈팡의 저녁.




이번엔 1번 입구로 들어갑니다.




티엔즈팡 조감모형.




상해를 여행하면서 '역시 같은 문화권의 동북아 지역이구나'라는 느낌을 받았지만,

이곳에선 이국적인 분위기가 느껴지네요.




맥주를 즐기고 있는 사람들의 모습.

오늘 여행은 밀맥주 한잔으로 마무리 합니다.


그럼 3편에서 뵙겠습니다 ^_^


      Travel / Tour/Northeast Asia  |  2016.12.24 12:15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녕하세요, 오늘은 올해 가을에 다녀왔던 중국의 가장 발전된 상업도시인 

상해 여행기로 찾아왔습니다! 



상해는 본래 어촌이었는데, 아편전쟁 남경조약을 치룬

 19세기 말과 20세기 초에 뉴욕과 런던 다음의 순위로, 세계에서 세 번째로 큰 금융 중심지가 되었고 

극동의 가장 큰 상업도시가 되었습니다.



상하이는 초기 경제특구였던 선전과 광저우를 능가하고 있고 중국 경제 성장을 이끌어가고 있으며

현재는 중국의 문화, 상업, 금융, 산업, 통신의 중심지로 불리고 있습니다.



첫 중국여행이기도 한 상해여행

이번여행은 3박 4일의 일정으로 상해의 명소와 먹거리를 탐방할 예정입니다.


이번여행의 컨셉은 Cheap but Lavish.

줄일 수 있는 경비는 최대한 줄이고, 써야할 곳(?)에는 펑펑 쓰기로 했습니다.






1일차 간단 일정표입니다



지금까지 여러 여행을 하면서 지근거리에 있는 나라는 모두 다 가보았지만, 

그중에 중국은 처음 가보기에 두려움과 설레임 두가지 감정이 불어오네요.




오늘 타고 갈 중국 남방항공의 A340 항공기 입니다.

보통의 저가항공이 사용하는 A320보다 훨씬 넓은 레그룸을 가지고 있습니다.




인천공항에서는 큰 무리없이 정시에 체크인을 시작.




항공사 로고와 색상이 익숙하지 않네요.

동방항공, 남방항공 구별이 안갑니다.





탑승하여 이륙한지 얼마되지 않아 기내식을 줍니다.

메뉴는 중국식 소고기덮밥.




같이간 친구의 표현을 빌리자면

'딱딱한 갈비찜'을 먹는 기분이다. 랍니다 ㅎㅎㅎ


그래도 먹을만 했어요

익숙한 소스에 익숙한 식감이었습니다.




식사와함께 준 생수.

수원지가 중국입니다.




한시간 반이 채 안되어 상해 푸동(Pudong) 공항에 도착




처음보는 항공사들의 항공기들이 많았습니다.

멀리보이는 것은 스프링(Spring)항공사의 그것.




기대했던 것 처럼 엄청 신식은 아니었지만,

깔끔하고 정돈된 느낌의 푸동공항 내부입니다.




싱가포르의 창이공항과 구조가 살짝 비슷한것 같기도 하네요.




입국신고서 작성.


중국의 경우 입국시 비자가 필요한데,

단기 여행의 경우 단수비자를 발급받으면 되며, 

인터넷 여행사를 통해 대리발급받으면 2명분 대략 4만원정도의 수수료가 발생합니다.

직접가시는 것보다 훨씬 편리하므로 입국일자 일주일전에 발급신청하시기 바랍니다.





자유여행이다보니,

구글맵과 인터넷 검색을 통하여 행선지를 찾고 정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기 위해서 꼭 필요한 현지 심(SIM)카드.


4기가 데이터용을 구매하였는데 동남아나 싱가포르와 비교하여 많이 비싸네요 ㅎ





심카드를 꼿고 인터넷이 되기 시작하니

자신감 만빵~ 


짐을 바로 찾고 첫날 숙소로 향하기로 합니다.




상해 푸동공항에서 시내로 가는 방법은 여러가지가 있습니다.

위에 사진을 보시다싶이


1. Metro → 일반 전철

2. Malev  → 급행열차

3. BUS → 공항버스, 고속버스 

4. TAXI → 택시


등이 있는데, 중국의 경우 물가에 비하여 교통비가 굉장히 저렴하므로

택시도 나쁜 선택은 아닙니다.


하지만 이번여행의 컨셉은 Cheap but Lavish이므로,

메트로를 타고 가기로 합니다.




역 앞에있는 통행권 자동발급기.


표 끊는법은 간단합니다.

싱가폴과 99% 동일한데요, 원하는 역을 클릭하면 

금액이 나오고 그에 맞는 돈을 투입하면 됩니다.





2박을 할 숙소가 있는 Dapuqiao 지역까지 가기 위해서는

푸동공항에서 2호선을 탄후 Century Avenue(세기대도)역에서 9호선으로 환승을 하여

Dapuqiao역에서 내리면 됩니다.


호텔까지는 도보로 약 9분이 소요된다고 하네요.

총 1시간 20분정도의 거리.



우리나라 전철과 크게 다른점은 없었습니다.

폭이 약간 좁은 느낌?


그리고 누구든지 앉아서 가려고 하시더라구요 ㅎ

자리잡기 참 어려웠네요.




일회용 카드의 모습.




아까 말씀드린 世記大道(세기대도) Century Avenue역에 도착했습니다.

9호선으로 환승!




'화한' 이라는 한국 화장품 전문 쇼핑몰의 광고.

한류는 상해에서도 불고 있었네요.




Dapuqiao 역에 도착.

숙소를 찾아 드디어 지상으로 나갑니다.



큰 건물들이 늘어서 있지만,

제가 예전에 살던 성신여대입구역 정도의 느낌?

하늘색 라인이라 4호선과 색상도 비슷하구요~




만국 공통어죠, 맥도날드!

(잠시 후에 방문합니다)




숙소에 도착했습니다.

호텔이라기보다는 레지던스의 느낌.

(근데 취사는 안돼요...)



방 2개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침대는 커서 좋네요.





다른방의 모습,

조금더 큽니다.




홍콩의 시내가 떠오르기도 하네요.


짐을 내려놓고 바로 나와 식사를 하기로 합니다.




테슬라 모델 X의 모습.

2억이 넘는 프리미엄급 전기차죠.

이렇게 쉽게 볼 수 있다니, 역시 상해는 세계 자동차 기업들의 각축장이 맞나보네요.




너무나 배고파 아까 지나쳤던 맥도날드에 들렀습니다.

우리나라에서처럼 매장 내 키오스크에서 주문이 가능하며,

무려 Ali-Pay로도 바로 계산이 가능하네요.


우리나라에서 볼 수 없었던 시그니쳐 메뉴들이 있었구요.




물론 직접 주문도 가능합니다.




맥카페 코너의 메뉴들.

타 카페에 비해서 디저트들 퀄리티도 높고 가격도 저렴합니다.

빨리 들어왔으면...!




프라페 부터 시작해 차까지 여러가지 종류의 음료를 제공하고 있었습니다.




오늘 시킨 메뉴는 Hot Mexican Beef Burger.

꼭 정식메뉴로 생겼으면 하는 훌륭한 맛이었습니다.


할라피뇨의 톡쏘는 맛에 치즈와 고기의 감칠맛도 좋았구요.

빵도 쫄깃쫄깃 너무 맛있었어요.




내부는 이렇게 구성되어있구요~

피클 보이시죠?




Dapuqiao의 모습.




새 구두라 자꾸 끈이 풀리네요.

애기머리.


.

.

.


상해 야경을 위하여 People's Square (人民广场)역으로 향합니다.


'인민광장' 역에 내리니

역 내부를 근대 상해 스타일로 모델링 해놓았네요.




'상해 1930'






상해의 발자취를 전시해 놓았습니다.




예전에 지상으로 다니던 전차의 모습.




외부로 나옵니다.

인민공원입구.




인민공원으로 들어갑니다.




사실 공원내부에는 크게 볼 것이 없었습니다.

우리나라처럼 조명을 밝히지도 않았구요.


일정시간이 되면 공원 입구를 폐쇄합니다.




스낵바에서 만난 아깽이.

고양이 키우고싶어요.




유명 야경코스인 와이탄 근처라 외국 관광객들이 많네요.




상해 도시계획 전시관의 모습.




상해시청 전경.




상해박물관.

꼭 가보고 싶었는데, 첫날 일정이 늦어서 가보지 못하였네요.

이번 여행에서 제일 아쉬운 부분.




박물관 내부는 돔처럼 중간의 원이 뚫려있는 형태입니다.




이미 개방은 되어 세계 최고의 발전지가 되었지만,

공산권 국가의 광장형태를 띄고 있습니다.


이곳은 사람은 지날 수 없고 오직 차만 다닐 수 있는 길입니다.

사람은 지하도로 길을 건너야 합니다.




이제 야경을 위하여 인민광장쪽에서 와이탄(外滩)지역으로 이동합니다.



도보로 10~15분 정도 소요됩니다.

(엄청난 야경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금강산도 식후경,

일본여행에서는 너무나 쉽게 볼 수 있었던 편의점을 찾을 수가 없어

로컬 음료 매장을 찾았습니다.


"CoCo"라는 이름의 로컬 음료매장입니다.

대만업체이며, 대만업체답게 버블티가 주 품목으로 '쩐주나이' 차가 유명하다죠.




매장내부의 모습




메뉴입니다. 

아래 작은글씨로 영어로 설명이되어있어 메뉴선택이 어렵지 않습니다.

Korean Citron이라고 해서 유자음료도 판매하고 있었구요.





저는 금귤에이드를 골랐습니다.

레몬처럼 너무 시지는 않지만 상큼해서 갈증해소에 너무나 좋았어요.





100년 전통의 오리요리점



상해공안청




지도는 보고있었지만, 

계속되는 건물숲을 걸어가는게 좀 답답했습니다.




그런데 보이는 멋진 광경.

서로 다른 목적으로 사용하고 있었지만,

모두 하나의 컨셉으로 만들어진 건축물들.




하나는 소피텔의 메트로폴 호텔로 사용하고 있었구요,



다른하나는 상해공안청 건물로 사용하고 있었습니다.

Palmer & Turner가 1934년에 지은 건축물이라고 하네요.




3개의 큰 건물과, 본청역할을 하는 하나의 건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근대양식의 건물이 아직도 보존이 잘되어 실제로 사용하고있어 놀라웠습니다.




공사중.





그리고, 결국 도착한 와이탄의 풍경.




마치 영국에 온것마냥 영국풍 건물들이 와이탄 외곽에 빼곡하게 자리잡고 있습니다.




어느 건물 할 것 없이

하나하나가 다 1930년대 지어진 건물들입니다.




관세청 건물.




심지어는 오메가 매장으로 사용하고 있는 건물도.




대부분은 은행건물로 사용되고 있구요.



건물모두가 너무 고풍스럽고 조명탓인지 고급스럽습니다.

제가 생각한 중국은 이렇지 않았는데.


너무좋아요!




뉴욕 월 스트리트의 'Wall Street's Charging Bull'이 떠오르네요.

 



(...)


그리고 계단을 타고 둑을 올라갑니다.



와...

정말 뭐랄까 

말 그대로 숨막히는 야경이 눈앞에 펼쳐졌습니다.




개인적으로 야경을 너무 좋아해서,

사진기술도 배우고 카메라도 장만하면서 유명하다는 곳은 많이 다녀봤지만...


이렇게 탁 트인곳에서의 화려한 야경은 처음입니다.

한강, 홍콩, 싱가포르, 쿠알라룸프르...


모두 화려하지만 이렇게 시원한 야경은 처음입니다.

(이번엔 정말이라구요...)





웨딩촬영도 하고 있네요.

여자친구 데려오고싶네요...




제가 서있는 지역, 즉 좌측지역을 와이탄(the Bund)이라고 하고 우측을 푸동(Pudong) 지역이라고 합니다.

그리고 그 지역을 가르는 강이 바로 황푸(Whangpoo River)강 입니다.


그 강을 가로지르는 크루즈의 모습



야경이 너무 멋져요.




정신없이 돌아다녔으니, 

이제 밥을 먹으러 가야겠죠?


배틀트립 상해편에도 나왔던 마랴롱샤를 먹으러 갑니다.




쇼핑가가 밀집해 있는 Huaihai-Road를 통해 갑니다.




아직도 우리나라엔 없는 애플스토어.

(저놈의 사과가 뭐라고...)




육교를 지나,



호소반(후샤오팡)이라는 이름의 마라롱샤 맛집에 도착했습니다.

영업시간은 오전11시부터 오전3시까지(!)




도착하니, 여러종류의 갑각류들이 저희를 기다리고 있네요.




갯가재도 있었구요,

저것만 드시는분들도 계시던데

저는 도전하지 못했습니다.




그리고 주문한 마라롱샤(민물가재)~




맥주도 한잔 시켜봅니다.




뜨끈뜨근하게 구워져서 나오는데,

역시나 까고나면 생각보다 양이 적습니다.

저 혼자서도 저만큼은 먹을듯...


매콤해서 맥주와 먹기는 좋지만,

껍질까는것도 귀찮고 여러모로 불편하네요 ㅎ

 



양이 부족해서 시킨 초면(초우멘)

전형적인 중국식 볶음면이죠.


예전에 홍콩가서 먹은적이 있는데,

기본적으로 맛은 동일합니다.


고소한 면볶음이며, 면 + 계란 + 청경채가 들어갑니다.




CCTV에서 우리나라 이야기를 해주고있네요,

점원이 우리를 보면서 웃습니다

(창피해...)




호소반 메뉴판

한글메뉴는 없으나 점원에게 문의하면 친절하게 설명해줍니다.







집에 돌아가는 길.

이렇게 상하이에서의 첫날은 지나가네요.


2편에서 뵙겠습니다~



      Tag - Mystyx Inc., Shanghai, Styx, 상해, 여행
      Travel / Tour/Northeast Asia  |  2016.12.18 00:23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4일차 여행의 마지막 날,

오늘은 가포르 투어버스(Singapore Sightseeing Bus) 를 통해 시내관광을 하는 날입니다.

관광을 마치고는 비행기를 타고 SG에서 KL로 이동, 그리고 다시 환승을 통해 KL에서 

우리나라로 돌아가게 됩니다!


 



싱가포르에는 전 세계적으로 투어버스 붐을 일으킨

여러종류의 투어버스들이 있는데요,


우리나라 수도인 서울에도 싱가포르와 같은 2nd Story Deck(2층)버스가 

운행중이죠~


그중에서도 가장 유명한 것은 Duck & HiPPO City Sightseeing Package

투어 버스입니다.


(홈페이지 참조 : http://www.ducktours.com.sg/hippo.php)


홈페이지에 들어가보시면 여러가지 투어 패키지가 있는데,

그중에서도 Hop-on Hop-off 버스를 통해 시내관광을 하기로 하였습니다.



가격은 다음과 같습니다.



 

투어버스의 지도입니다.

싱가포르의 왠만한 곳은 다 갈수 있다고 보시면 됩니다.


http://www.ducktours.com.sg/pdfs/map_hippo.pdf

(PDF파일 다운로드 링크)


이곳에서 확대해서 보시고 여행계획을 짜면 되실것 같구요,




가장 중요한 매표소의 위치가 애매합니다.


본래는 싱가폴 방문자 센터(Singapore Visitor Centre)에서 구매를 하는데,

2014년에 방문했을때에는 싱가폴 방문자 센터가 오차드로드와 서머셋이 만나는 길의

코너에 크게 마련되어 있었으나, 현재는 철거된 상태이고


지도 좌측하단에 센터가 표시되어 있지만 없는 상태입니다.


저도 과거에 방문했을때와 달라져서 30분가까이 오차드로드를 헤멘것 같아요.


현재는 지도로 표시한 176 Orchard Rd 건물

CentrePoint 건물 지하의 푸드코트 내 상가에 매표소가 있습니다.




힘들게 찾은게 너무 기쁜나머지,

매표소 사진을 찍는 것을 깜빡했네요.




일단 첫끼니를 먹고 출발해 볼까요?

오늘은 제가 좋아하는 커리미(Curry-Mee)를 먹으려고 합니다.



말레이시아 뿐만이 아니라, 동남아 전역에서

두루두루 먹는 음식중에 하나입니다.


사진에 나온것 처럼 여러가지 고명들은 본인이 직접 선택하고,

원하는 소스를 부어 국수처럼 먹는 방식이에요.


야채, 어묵, 햄, 국수, 유부 등이 들어갑니다.




다른말로는 Laksa Mee라고도 하는데요,

아래의 빠알간 소스를 락사라고 부릅니다.

칼칼하면서도 기름진게 특징.



좌측이 락사, 우측이 생선국물입니다.

현지인들은 락사보다는 생선국물을 많이 선택하더라구요.




식사를 맛있게 끝내고 투어버스를 타기위해 나왔습니다.




반가운 현대 소나타,

싱가포르에서는 한국차들이 택시로 많이 사용됩니다.





투어버스를 기다리는 중



BMW E92 M3



포르쉐 997 911 GT3




투어버스를 타고 시내 관광을 시작했습니다.



버스의 2층은 오픈 덱으로 되어있어 개방감을 즐길수 있고.

사진찍기도 편합니다.




Raffles 호텔의 모습




환승을 위해 선텍시티에 있는 환승센터에 잠시 도착.

SightSeeing Bus는 이렇게 생겼습니다.



영국의 것을 본딴 Singapore Flyer



마리나베이쪽을 지나는 중입니다.

2주뒤면 열릴 F1경기의 트랙을 만드는 중이네요.

싱가포르 써킷은 모나코와 함께 유일한 시내써킷으로도 유명하죠.




두리안을 닮은 콘서트홀 에스플래닛




금융지구의 스카이 라인이 멋지네요.

밤이되면 더 멋진 광경을 보여줍니다.



반대편에서 본 마리나베이




플러튼호텔,

꼭 한번은 묵어보고싶은 호텔입니다.




차이나 타운에 도착했습니다.

치킨라이스를 먹기 좋은 곳.

푸드코드가 노상에 깔끔하게 마련되어있으니

한번은 가보시는 걸 추천합니다.




고려마트라는 이름의

한국 제품을 파는 슈퍼도 있구요,






유퉁센(Eu Tong Sen) 스트리트로 향합니다.

보이시는 하늘색의 건물은

싱가폴의 거부였던 유퉁센이 생전, 연극을 좋아하는 아내를 위해

지어주었다는 오페라 홀입니다.





시 청사로 사용하고 있는 건물.




빨주노초파남보의 창문색은

싱가폴의 다민족 정책을 의미한다고 합니다.




벤틀리 플라잉스퍼 GT




잠시 허기를 달래기 위해

노상에 있는 맥카페(McCafe)에 들렀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팔지않는

애플파이딸기 스무디 입니다.



너무 맛있었어요




아이스크림도 이렇게 팔고있구요,





맥라렌 650s




선텍시티 상가 내 베이커리에 있던 디저트입니다.

투어버스 라인 다 돌고와서 먹으려고 했는데,

돌아와보니 품절되어 먹지못했네요.


담번에는 꼭.




선텍시티(Suntec City)에 도착했더니,

람보르기니 매장 오픈을 홍보하는 모터쇼가 작게 열리고 있었습니다.


저의 드림카인 우라칸,



아벤타도르도 있구요,




벤츠 지바겐




람보르기니 가야르도




람보르기니 가야르도




선텍시티는 총 다섯개의 건물이 둥글게

서로 닮은듯 다른듯 붙어있는게 특징입니다. 



차이나 타운에서 먹지 못한

치킨 라이스(Chicken Rice)를 시켰습니다.


말 그대로 닭고기와 쌀밥이 나오구요,

취향에 따라 닭고기는 종류가 조금씩 달라집니다.


보통 중국계들이 일반 식사로 많이 먹는 음식중에 하나입니다.




선텍시티에서 간단하게 장을보고

다시 투어버스를 타고 출발합니다.




싱가포르의 도로를 다니다보면

이와같은 표지판을 자주보게되는데요,

일반 도로를 다닐때마다

우리나라의 하이패스와 같은 장치가 부착되어

도로 통행료를 징수하는 장치입니다.




차이나타운 건물 외벽 장식.




불아사 용화원이라고 불리우는 Buddha Tooth Relic Temple입니다.

부처님의 사리를 모시고 있다고 하구요, 규모가 상당히 크며

건물 내에 엘리베이터도 있습니다.


근처에 큰 시장이 있어

기념품 사기도 좋은 곳입니다.




도둑시장 입구




부동산가격이 비싸기로 유명한 싱가포르지만,

위와같은 공공 임대아파트가 많이 있습니다.




마치 한면으로만 이루어져 있는 것 처럼 착시현상을 일으킵니다.




술탄 모스크,

현재 공사중이라 들어가지는 못했습니다.




첨탑 사이의 검은 부분을

헌납한 병들로 채웠다고 합니다.





싱가포르에서 가장 오래된 호텔,

래플스 호텔의 모습




F1경기 가변좌석을 설치하고 있네요.







싱가포르 국회







한국 음식점 간판도 발견했습니다.

퓨전포차 "오빠"




건물내부의 정원,

인테리어의 극치를 보여줍니다.

기가막히네요.



버스 부착물 제한이 없는지,

이러한 형태의 신기한 광고물들이 버스에 많습니다.




또다른 투어 패키지인

Duck Tour 버스의 모습




마리나 베이로 진입합니다.

또 통행요금을 징수하네요.




다음여행은 편하게 마리나베이에 묵으며

맛있는 음식을 먹으러 다니려고 합니다.





호화 방갈로들이 밀집해있는 보태니컬 가든 지역입니다.

닛산 GTR의 모습.

색상이 멋지네요.



벤틀리와

페라리 캘리포니아T




아까 시내에서 봤던 맥라렌이 여기있네요.

이 지역의 호화 빌라들은 우리나라의 평창동 건물들 보다 더 고급져 보입니다.




시내관광을 마치고 호텔에 돌아와보니,

아벤타도르가 주차되어있네요.

그냥 지나칠 수 없어 사진으로 담아봅니다.




너무 멋진 엔진룸.




람보르기니는 직선을 통한 날카로움을 

잘 그려내는 것 같습니다.


마지막으로 야경을 보기위해 

멀라이언파크로 이동합니다.




창이공항이 싱가포르 외곽에 위치하고있어,

마지막으로 야경을 보고 이동하기가 편리합니다.

다시 돌아갈 필요가 없죠.




야경을 보기위해 방문한

멀라이언 파크(Merlion Park)



언제봐도 멋집니다.




반대편



마지막으로 Singapore Flyer마리나베이 Sands 호텔의 모습을 담았습니다.




바로 창이공항으로 돌아갑니다.



인천공항이 생기기 전 까지는

세계 1위의 공항이었다는 싱가포르 창이공항.



KL로 돌아가는 비행기를 타며

이번여행을 마무리 합니다.




      Travel / Tour/Southeast Asia  |  2016.03.24 12:36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3일차 대망의 가포르 관광날입니다.

 

이번 말레이시아 - 싱가포르 여행은

 

1. 말레이시아에서 싱가포르 이동시에는

AeroLine 버스를 이용한 육로로,

 

2. 싱가포르에서 말레이시아로 이동시에는

Air-Asia 항공기를 이용한 항로로 이동하기로 하였습니다.

 

 





일차 이동경로는 다음과 같습니다.




KL to Singapore.

코러스 호텔에서 출발하여 하버프론트라는 항구지역에 도착하게되는데요,

하버프론트는 버스터미널유람선 터미널이 같이 있는 곳입니다.


잠시후에 보시면 아시겠지만, 센토사 섬으로 가는 모노레일 및 케이블카도 탈 수 있으며

Harbour Front 전철역이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코러스 호텔에서의 짧은 수면을 뒤로하고,

호텔 앞에서 출발하는 버스를 타기위해 짐을 들고 이동합니다.


.

.

.

 


 

새벽 5:40분경.

버스는 이미 호텔 앞에 나와있네요.

부지런하기도 하지 (!)

 

말레이시아는 보통은 그 국토가 굉장히 넓어서

우리나라보다 버스교통이 잘 발달되어 있습니다.

 

보시다시피 이 버스도 2층버스구요,

대부분의 버스가 우등좌석이며,

좌석내에 마사지 기능도 탑재되어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기름값이 싸서 버스요금도 굉장히 저렴하구요.

 

 

 

"The Convenient Way to Fly"라는 슬로건을 달고

말레이시아(KL) - 싱가포르(SG)나,

말레이시아(KL) - 조호바루(JB) 등의

노선을 운영하고 있는

에어로 라인 (Aeroline) 버스입니다.

 

 

출발 후 조식을 줍니다.

말레이시아식 볶음면에 스크랩블드 에그, 소세지춘권입니다.

 

여기에 커피홍차를 택일 할 수 있습니다.

(영국풍이 남아있는 나라답죠?)

 

같이 여행다녀온 친구는

여기서 먹었던 볶음면이 제일 맛있었다고 하네요.

 

우리입맛에 잘 맛는 듯 합니다.

도시락이지만 따끈따끈 뎁혀져서 나오더라구요.

 

 

 

톨게이트를 통과합니다.

우리나라와는 다르게

고속도로에서도 오토바이(!)가 운행할 수 있어요.

오토바이 톨 부스는 이처럼 따로 만들어져있습니다.

 

 

 

순식간에 싱가포르에 도착했습니다 (?)

아니에요, 중간에 휴게소를 경유한 것을 포함하면

5시간 30분정도의 시간이 걸렸구요


도착은 정오전에 했습니다.

바로 하버프론트역에서 새로운 숙소가 있는 서머셋 역으로 출발!

 

 


말레이시아의 전철과 비교하면

싱가포르의 전철은 상당히 보기가 편합니다.


사진상의 North South Line (NS)

East West Line (EW), North East Line (NE) 등

출발과 도착 끝점의 위치에 따른 이름을 부여하여

구별하기가 쉽거든요.




숙소인 만다린 오차드 호텔 (Mandarin Orchard Hotel)에 도착했습니다.




기본 룸이 1박에 20만원정도 하는 호텔입니다.

확실히 말레이시아와 비교해서 여러모로 비용증가가 되는걸 느낍니다.


그래도 프론트에서 대기하면서

생수도 주고 응대하는 것이 많이 고급지네요.

규모있는 고급호텔임에는 분명합니다.


교통도 좋은 곳에 위치하고 있구요. 



객실모습.

좁지도 크지도 않습니다.





객실과 비교하면, 욕실은 너무 고급스럽다고 할 정도로

대리석의 향연이구요,


욕조도 비싼 제품이 사용되었네요.




여전히 작은 사이즈의 TV.

디스플레이 강국에 살다보니

TV사이즈는 쉽게 만족하질 못하네요 ㅎㅎ




후딱 짐을 놓고

센토사 섬을 가기 위하여 밖으로 나옵니다.




크고작은 나무들이 대로변에 엄청나게 많습니다.

괜히 청정국가라고 불리우는게 아닐것 같네요.





센토사 섬으로 가기 위한 루트입니다.

하버 프론트 역에서 케이블카를 타고 센토사섬으로 들어갈 예정입니다.


1. NS라인 서머셋(Somerset) 역에서 NE라인 도비곳 (Dhoby Ghaut)역으로 환승 한 뒤에

2. 하버 프론트 (Harbour Front) 역까지 그대로 타고가면 됩니다.




서머셋 역 내에 위치한 빵집입니다.

맛있어 보이는 녀석으로

몇개를 골라봅니다.







하버프론트 역 도착.

케이블카 타워로 이동합니다.

정말 높아요!




매표소로 들어갑니다.



케이블 카 요금표

참고로 저는 우리나라에서 예매하여 갔습니다.




1층과 15층만을 선택할 수 있는

엘리베이터를 탄 후,




케이블카 출발지에 도착합니다.




이렇게 생긴 표를 줍니다.

저 표에 어떤지점에서 탑승했는지

볼펜으로 를 해주구요,


표시가 되있다면 그곳에서는 다시 탈수는 없습니다.



케이블카 스테이션의 위치입니다.

센토사(SENTOSA) - 하버프론트(HARBOUR FRONT) - 마운트 파베르 (MOUNT FABER) 순이며,

대부분 하버프론트에서 탑승합니다.




센토사 전역이 한눈에 들어오는 뷰(View)




근데, 너무 높이가 높아요....

아찔합니다 (ㅠ_ㅠ)




서머셋 역에서 구입한 테이터 탓(Tator Tot's) 빵을 먹습니다.




더운나라여서 그런지

안에 선풍기도 있네요.




워터파크.




초코빵도 맛잇게 먹구요.




20분 정도가 걸려 센토사 역에 도착합니다.







일단 한번 걸어다녀 볼까요?




"Once is never enough(한번은 충분하지 않아)"라는 슬로건의

루지(Luge) 탑승장입니다.




그 유명한 센토사섬의 멀라이언(Merlion)



지친 여행객들에게 휴식을 제공하는

개울가



센토사역에서 타 지역으로 이동할 수 있게 도와주는

셔틀버스 차장과 노선입니다.




버스를 타고 이동합니다.





비치 스테이션 (Beach Station)에 도착했습니다.

센토사섬 여러곳으로 이동할 수 있는

Beach Tram을 탈수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버스 스테이션에 위치한 Old Chang Kee(노창기) 라는 스낵바에 들렀습니다.



여러종류의 튀김들을 판매하는 곳인데요,

그 종류가 대단합니다.


떡, 새우, 오징어는 물론이고 파이 종류도 판매하네요.



귀엽게 생긴 비닐봉다리에 소스를 넣어주고,




구매한 새우 튀김에 찍어먹습니다.

살짝 매콤하면서도 달짝지근한 소스맛에

튀김도 그리 느끼하지 않네요.



파이튀김




어묵튀김도 먹었습니다.

한국으로 가져와서 사업화 하고싶을정도로

맛이 좋네요.




실내에서 스카이다이빙을 할 수 있다는

IFLY



가는날이 장날이라고

싱가포르 건국 50주년 기념 달리기 대회로 인해

비치 트램은 타지 못했습니다.




도착한 센토사 해변(Sentosa Beach)




공작들이 해변을 그냥 돌아다니네요.




야자수.




맥주한잔 하기에 좋은

바도 근처에 있었구요.




다음에 다시 오면

꼭 하고싶은게


썬베드 빌려서

맥주한잔 마시며 세시간이고 네시간이고 누워있는 것.




아이들이 놀기에 적당한 규모입니다.





야자수들.




샌들 신고오기를 잘했네요.

물에도 한번 발을 담가보고.



맥주 한잔씩 하고있는 모습이

좋아보입니다.




임비안 역(Imbian Station)에서 재 탑승






내려서 만난 또 한마리의 공작.

사람이 무섭지도 않나봅니다.



돌아가는 길에 찍은 센토사 항구의 모습

건물 뒷편으로 연두색 모노레일이 보이네요.




Hard Rock Hotel Singapore




멀라이언 안녕~





페리들도 분주하게 오고갑니다.






지친몸을 이끌고 숙소에 돌아왔다가,

마리나베이(Marina Bay)에서 열리는 분수쇼를 보러 왔습니다.




언제봐도 마리나베이의 야경은 멋지네요.

빅뱅의 G드래곤이 묵었다는 플러튼 호텔 (Fullerton Hotel)



과일 두리안을 형상화 한 에스플래네이드(Esplanade)

공연장으로 사용되는 건물입니다.





쌍용건설이 지었다는 마리나베이 샌즈 호텔(Marina Bay Sands)도 보이네요.

멀리서보면 하늘위에 배가 떠있는것과 같이 보이죠.



인간의 DNA를 형상화 한 다리.




시시각각 점등되는 불빛이 변합니다.



마리나베이 쇼핑몰.

세계 최대 규모의 쇼핑몰이라고 하죠?


그냥 쇼핑몰인게 아니라,

세계 최고의 브랜드들만 모아놓은 몰입니다.


IWC매장을 지나갈때는 침만 질질...



최근 우리나라에서도 오픈한

TWG(The Wellness Group) Tea 매장도 크게 있습니다.


저 틴 케이스 너무 갖고싶네요.



콜드스토리지(Cold Storage) 매장에서 구입한

산 뻬에그리노로 갈증을 해소하고 오늘 여행을 마무리 합니다.




      Travel / Tour/Southeast Asia  |  2016.03.18 15:39
2016.03.18 16:12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비밀댓글입니다
.
2016.03.18 23:01 신고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싱가포르는 섬나라라고만 생각했는데, 말레이시아에서 이렇게 이동할 수도 있군요!
왠지 말레이시아 종단여행 한다음에 싱가포르까지 가보고 싶다는 생각이 드네요ㅎㅎ
2016.03.19 13:05 신고 수정/삭제
네 워낙 말레이시아가 볼것들이 많아 시간은 오래걸리겠지만,
육로로 싱가포르 가보시는 것도 색다른 여행이실 것 같네요 ㅎㅎ
.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2편에 이어서 2일차 트라자야 관광입니다.




푸트라자야에 오면, 다른건 다 제쳐두고라도 여러사람들이 꼭 추천하는 관광코스가 있는데요.


바로 핑크 모스크(Putrajaya Mosque)방문과 유람선 관광입니다!


사실 이곳들이 푸트라자야 관광의 절반 이상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죠~





총리관저의 모습.

이슬람 양식이 가미되어있는 거대한 건물이 크기로 저를 압도합니다.

말레이시아 국기를 둘러싸고 있는 깃발들은 

말레이시아를 이루고 있는 주(연방)들의 주기 이구요.




모스크 앞의 호수 전경 (Tasik Purajaya)



핑크 모스크라고 불리우는 푸트라자야 모스크도 보이구요.

멀리서 보면 크기가 짐작이 안가지만

정말 거대합니다.




모스크 아래 호숫가로 내려왔습니다.

돈내고 앵무새와 사진을 찍는 곳도 있구요





푸트라자야의 명물이라고 할수 있는 유람선 (Signtseeing Cruise) 매표소가 있네요!


가격은


성인은 50링깃

어린이는 35링깃이며


약 45분동안 투어가 진행됩니다!




시간표를 확인하고 모스크를 보기위하여 

다시 광장으로 올라갑니다.




전기차도 있네요,

넓은 푸트라자야 행정지구를 구경하는데 도움을 주는

소형 전기차!


저래뵈도 2명이 탈수 있습니다.

가격은 300링깃.




모스크로 향합니다.




모스크 입구의 모습.

사람에 비교해서 크기를 짐작해보세요.


거대하죠?





본당은 더욱 거대합니다.




Masjid Putra


마지드는 말레이어로 사원 이라는 의미입니다.

푸트라 사원 = 푸트라 모스크

라는 뜻이 되겠죠.







한글로 된 경고문도 보이네요.

이슬람 교리를 따르다보니, 여성에 대한 항목도 있구요.


사원 구경을 마치고 잠시 숨을 돌리려

사원 아래쪽에 위치한 푸드코드로 이동합니다.





Barbican이라는 이름의 음료,

시원한 맥주를 마시고 싶어서 음료를 요청했더니,


이걸 주네요 (...)

MALT Beverage라고 적혀있는걸 보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