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ke Styx, Styx Style!-The Wonderlusts.
말레이시아 - 해당되는 글 4건

 2편에 이어서 2일차 트라자야 관광입니다.




푸트라자야에 오면, 다른건 다 제쳐두고라도 여러사람들이 꼭 추천하는 관광코스가 있는데요.


바로 핑크 모스크(Putrajaya Mosque)방문과 유람선 관광입니다!


사실 이곳들이 푸트라자야 관광의 절반 이상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죠~





총리관저의 모습.

이슬람 양식이 가미되어있는 거대한 건물이 크기로 저를 압도합니다.

말레이시아 국기를 둘러싸고 있는 깃발들은 

말레이시아를 이루고 있는 주(연방)들의 주기 이구요.




모스크 앞의 호수 전경 (Tasik Purajaya)



핑크 모스크라고 불리우는 푸트라자야 모스크도 보이구요.

멀리서 보면 크기가 짐작이 안가지만

정말 거대합니다.




모스크 아래 호숫가로 내려왔습니다.

돈내고 앵무새와 사진을 찍는 곳도 있구요





푸트라자야의 명물이라고 할수 있는 유람선 (Signtseeing Cruise) 매표소가 있네요!


가격은


성인은 50링깃

어린이는 35링깃이며


약 45분동안 투어가 진행됩니다!




시간표를 확인하고 모스크를 보기위하여 

다시 광장으로 올라갑니다.




전기차도 있네요,

넓은 푸트라자야 행정지구를 구경하는데 도움을 주는

소형 전기차!


저래뵈도 2명이 탈수 있습니다.

가격은 300링깃.




모스크로 향합니다.




모스크 입구의 모습.

사람에 비교해서 크기를 짐작해보세요.


거대하죠?





본당은 더욱 거대합니다.




Masjid Putra


마지드는 말레이어로 사원 이라는 의미입니다.

푸트라 사원 = 푸트라 모스크

라는 뜻이 되겠죠.







한글로 된 경고문도 보이네요.

이슬람 교리를 따르다보니, 여성에 대한 항목도 있구요.


사원 구경을 마치고 잠시 숨을 돌리려

사원 아래쪽에 위치한 푸드코드로 이동합니다.





Barbican이라는 이름의 음료,

시원한 맥주를 마시고 싶어서 음료를 요청했더니,


이걸 주네요 (...)

MALT Beverage라고 적혀있는걸 보니

무알콜 음료인듯 합니다.


술을 금하는 율법이 있어 그런가봐요.


맛은 별로..

안드시는걸 추천합니다.




지도를 기준으로 강을 크게 한바퀴 도는 것이

이번 코스입니다.




유람선 표를 발권하러 가 볼까요?

여러종류의 배들이 있지만,

저는 Sight Seeing Curise를 타기로 했습니다.




2장을 뽑았구요~

기다리는중~


좌석이 정해져있는게 아니라서

먼저 타는게 장땡입니다.





앞서 카달로그에서 봤던

요트



탈 준비를 해 볼까요?





무사히 승선하고

승무원 아주머니의 안내와 함께 출항합니다.


말레이시아 식의 영어라 완벽하게 알아듣기는 어려웠지만,

청산유수.



푸트라자야 전망대




정부기관 건물들











다리의 장식이 너무나도 멋지더군요.






목으로 빠져나와 거주지역으로 향합니다.




말레이시아식 아파트




빌라촌



아까 보았던 빌라보다

좀 더 좋아보이는 빌라네요.

굉장히 쾌적해 보입니다.




강에서 바라본 푸트라자야 모스크의 모습




50분의 항해를 끝으로 크루즈 탑승을 마칩니다.




무언가를 물고 날아가는 까마귀




이제 돌아가는 버스를 타고, 

다시 푸트라자야 센트럴역(Putrajaya Sentral Station)으로 돌아갑니다.




바로전에 기차가 출발해

30분이나 기다려야 하는 상황.




KL Sentral역으로 가서 숙소로 돌아갈 예정입니다.



Putrajaya Sentral에서 KL Sentral로 도착 후

LRT를 타고 KLCC역에 가는 루트인데요




Express Rail에서 LRT 환승하는게 가장 중요한 루트겠네요.



환승준비중!





곰박(Gombak)행 열차에 탑승합니다~




KLCC에 도착해서 간단히 요기를 하고자

KLCC 맞은편에 있는

Avenue K(KLCC에서 보이는 H&M이 입주한 건물이죠)에 도착했습니다.


그런데?!


아직 우리나라에는 출시되지 않은

BMW X6M 신형을 전시하고 있네요.

그것도 제가 제일 좋아하는 파란색!


참새가 방앗간을 지나칠 수 없죠~



실내 카본트림 멋지네요.

가죽이랑도 잘 어울리구요.




M전용 5 스포크 휠.


BMW는, 특히 M시리즈를 보면 브레이크가 굉장히 빈약해보이죠.

2L 생수통만한 거대한 캘리퍼가 들어가는 AMG와 비교해보면요.


2P로 보이는데, 타본 경험에 따르면 피스톤 갯수가 적어도

크게 밀리는 느낌은 없습니다.


최적화를 참 잘했다고밖에 할 수 없네요!




가죽시트와 헤드레스트의 M로고.




M4와 같은 카본 스트럿바는 없지만

M로고가 새겨진 엔진이 '뙇' 자리잡고 있네요



뜬금 자동차 구경과 간단한 요기를 마치고

숙소인 코러스 호텔에 도착.


시설, 위치, 가격을 고려한 평가점수는?


코러스호텔 (Corus Hotel)

★★★  (3.5)



간단히 싱가포르갈 준비를 마치고 취침에 돌입합니다~

4편 싱가포르 편에서 뵙겠습니다 ^_^



      Travel / Tour/Southeast Asia  |  2016.03.17 13:25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녕하세요, 2일자 일정 포스팅 합니다.


2일차에는 말레이시아 최고의 신도시이자 행정수도인 푸트라자야를 여행합니다!


푸트라자야(Putrajaya)는 말레이시아의 새로운 행정 수도로 

쿠알라룸푸르에서 남쪽으로 약 25km 정도 떨어진 곳에 위치해 있습니다~








"Putra"는 산스크리트어로 "왕자", "남자아이"를 뜻하며 

"Jaya"는 "성공", "승리"를 뜻하는데요,


세계적으로 '성공한 행정도시'로 평가받고 있으며, 

대한민국의 신행정수도인 세종시의 롤모델이 되기도 했습니다.


실제로 세종시도 그 규모가 어마어마하죠?

여러 청사들이 길게 연결되어있는 모습을 전망대에서 보면 장관인데,

그 롤 모델이었던 푸트라자야는 어떨지 궁금하네요.





숙소에서 택시를 타고 나왔습니다.

날씨가 너무 좋네요~







KL 시내에는 독특한 형태의 빌딩들이 참 많습니다.




2일차 묵을 숙소인 코러스 호텔 (Corus Hotel)로 이동했습니다.





부킷빈탕에서 KL의 중심가로 온 이유는?


바로 이곳에서 싱가포르로 넘어가는 AeroLine(에어로 라인) 버스를 탈 수 있기 때문입니다!

에어로 라인 버스는 뒤에서 다시 설명드릴게요~


위의 포스터를 보니 미스 말레이시아 대회가

이곳에서 열린다고 하네요,

그리 큰 호텔은 아닌데 의아합니다.




하지만 서비스 만큼은 정상급입니다.

11시 조금 넘어서 도착했더니, 

체크인이 좀 이르다 하여 비어있는 방을 내어주네요.


그런데 Executive Floor

고급 객실층입니다!




음.. 잘 모르겠는데요




어제의 푸라마 호텔보다 시설은 떨어지는 듯 합니다.






하지만 이정도 가격에 KLCC에서 도보로 약 10분 거리에 위치하고 있으니,

어디를 여행하든지 움직이기 정말 편하죠.




로비에서는 피아노 연주도 하고 있구요.




택시를 타기위해 KLCC로 향합니다!





순식간에 순간이동!

KL SENTRAL역으로 이동했습니다.


익숙한 국산차 스펙트라(SPECTRA)가 보이네요.




우리가 말레이시아에 여행을 온 것처럼,

서울/부산 여행을 홍보하는 플래카드도 보이구요!




마치 우리의 서울역과 같은 느낌입니다.

'중앙역'이니 당연하겠죠?




KL SENTRAL역에서 푸트라자야를 가기위해서는

KLIA ekspres라는 열차를 타야합니다.


우리로 치면 공항철도? 정도 되는 라인인데,

역이 몇개 되지 않아 급행 정도의 열차라고 보시면 되겠습니다.


이렇게 키오스크를 통해 티켓을 구매할 수 있습니다.


가격은 왕복 19 링깃!





이동경로입니다.

생각보다 멀죠?




운이좋네요! 

도착 2분전!




KLIA Transit에 탑승합니다.





일본의 모노레일과 실내가 비슷하네요.




역은 단순합니다.

KL Sentral에서 KLIA까지 갈 수 있는 라인이구요


지난번 말라카(Melaka) 여행에서 이동수단으로 이용했던 고속버스 터미널이 있는

Bandar Tasik Selatan역도 보이네요!


그때는 LRT를 이용했었어요~




도착!

투어버스를 타기위해 바로 뛰어서 매표소로 향합니다.




역 출구로 나오시면 바로 이러한 매표소가 있구요,

우측의 Putrajaya Sightseeing 버스의 표를 구매하시면 되겠습니다!


그런데 이것이 시간은 정해져있지만,

표를 판매하지 않을때가 많아요.


미리미리 가서 기다리시는 편을 추천합니다!





금강산도 식후경,

버스 기다리다 배가고파 볶음면 한그릇 하고 갑니다.




2번 Hot & Spicy Noodle을 선택!




맛잇게 만들어주세요~

뭐가 들었나 보니,

볶음면에 고추와 야채 조금, 그리고 Fish Cake이라고 불리우는

어묵이 들어가네요~




짜장면처럼 생겼으나, 전혀 그렇지 않은 고소한 맛!




밥을 먹고 1층 플랫폼으로 나갑니다.

왜 버스는 오지않는 것인지 ㅜ_ㅜ




외국누나들을 따라갑니다.




투어버스 시간표가 나와있네요~

별 도움은 안됐습니다.




기다리는 동안 주변을 둘러보기로 했어요.

말레이시아 던킨 도너츠에서만 파는 특이한 모양의 도넛!

말레이시아 국기모양이네요~ 






날씨 참 좋구요~




더 당겨서 찍고싶었는데,

실패.





너무 맛있어 보이는게 많았습니다.




결국 고른것은 Gummy 도넛!

처음봐요 이런거~




한조각 쓱 떼어서 먹어봅니다.





맛있게 냠냠!




드디어 버스를 타고 이동합니다.

버스에서 촬영한 사진인데요,

보시는 건물은 푸트라자야 시에서 근무하는

공무원들과 가족을 위한 아파트입니다.




멋지죠?






처음보는 모양의 식물.



다음편에서 푸트라자야 관광이 이어집니다~











      Travel / Tour/Southeast Asia  |  2016.03.15 01:07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안녕하세요, 오늘은 올해 여름에 다녀왔던 말레이시아

그중에서도 수도인 쿠알라룸푸르와 행정 수도인 푸트라자야,

그리고 옆나라 싱가포르의 여행기로 찾아뵙습니다! 


작년 여름에 다녀온 여행인데, 포스팅은 6개월이 넘은 지금 하게되네요 ㅎㅎ



말레이시아는 에어아시아를 통한 저렴한 비행기 티켓과 현지의 물가

그리고 동서양이 어우러진 수많은 먹거리로 인해 

지난 2014년을 시작으로 매년 한두차례 꾸준하게 방문을 하고 있는 국가입니다.


이번여행에서는 4박 5일의 일정으로 우리나라의 세종시가 본떳다는

행정수도인 푸트라자야싱가포르를 경험하는 일정으로 꾸렸습니다.






5일간의 짧은 일정이지만, 싱가포르를 다시 가본다는게 너무 기대가 되는 일정이었죠





여느때와 같이 에어아시아를 타고 말레이시아로 향합니다~




어차피 좌석 정해진거, 천천히 천천히~





도착하자마자 공항 터미널에서

베스킨라빈스 발견!


우리나라에는 없는 맛이라 바로 골랐어요~

제가 좋아하는 새콤한맛

레인보우샤베트와 비슷한 맛인데요

먹고나면 혀에 파랑이가 남습니다 (...)



메뉴와 가격.

1RM에 300원정도 하는걸로 치면 우리나라와 비슷한 가격이네요.





버스 카운터에 가서 지난번처럼 

쿠알라룸푸르로 향하는 스타셔틀 2장 끊어놓구요~ 




잠시 휴게소에 들러 나시고렝 아얌(Nasi goreng-Ayam)을 먹습니다

언제먹어도 맛있어요~



Starshuttle(스타셔틀)은 KLIA에서 도심지까지 이동시켜주는 교통수단인 동시에

도심지에서 도착해서는 미니버스로 개별 숙소에 환승시켜주는

서비스를 해주고 있어 애용하는 버스라인입니다. 




말레이시아 고속도로를 타고 톨게이트를 지나는 중




멀리 푸트라자야의 모습도 보이구요






쿠알라룸푸르 중심가라고 할수 있는 Jalan Petaling에 도착했습니다.

여기서 미니버스로 환승하여 호텔로 이동합니다!




세계 어디를 가도 볼 수 있는 맥도날드와,

현지택시의 이국적인 풍경




숙소인 Furama 호텔에 도착했습니다.




푸라마호텔 (Furama Bukit Bintang)은 호텔이름은 Furama Bukit Bintang이지만,

실제로는 부킷빈탕지역과 꽤 떨어져 있습니다.


저는 택시타는걸 별로 즐겨하지 않아서, 0.5일을 사용할 쿠알라룸푸르에서

간단하게 식사와 마사지를 받고자 부킷빈탕을 방문하려고 하였는데


도보로 30분 넘게 걸린것 같아요.

가격은 저렴하고, 시설은 나쁘지 않지만

교통은 글쎄요..

택시를 타는것에 거부감이 없다면 괜찮은 숙소입니다.


평가해보자면, 

별 다섯개중에 3개 반? 정도 줄 수 있을 것 같아요.


푸라마호텔 (Furama Bukit Bintang)

★★★☆ (3.5)



공간은 나쁘지 않습니다.

사실 꽤 넓어요.




그런데, 거실공간을 사용할 필요가 거의 없네요.

TV도 없고 책상을 사용할 일도 없구요.




정돈된 침대.




티비가 생각보다 작아요




규모도 작은편이 아니고, 시설도 괜찮습니다.

그런데 위치가 애매...




30분간의 행군끝에 부킷빈탕에 도착했습니다.

언제와도 정겨운 그곳! 

Bukit Bintang!




식사를 하기위해 바로 잘란알로로 직행!




중국식 등은 여전히 밤을 밝히고 있네요.




샤브샤브 재료들~




제가 정말 좋아하는 사테(Satay)

잘란알로 끝자락 집만 이렇게 굽더라구요.




사테와 함께 맥주 한잔.

캬... 정말 시원하고 맛있어요.

갈증을 다 해소해주네요.




돼지고기 볶음.




이것말고도 닭날개 구이, 볶음밥등 여러가지 음식을 많이 먹었습니다.




발마사지를 받고 돌아가는길, 3년전에도 여기는 공사중이었는데.

몇년동안 하는건지 변화가 없네요.




쿠알라룸푸르는 한류의 중심지?

부킷빈탕 한가운데에 위치한 뚜레쥬르입니다.

인기많아요.






유명 쇼핑가인 파빌리온 앞의 분수.




숙소로 돌아오는길.

Life is an Adventure.

멋진글귀네요.


이렇게 1일차 여행을 마무리합니다.



      Travel / Tour/Southeast Asia  |  2016.03.14 23:38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녕하세요, 마지막 4일차 일정 포스팅 합니다.


4일차 일정은 역시나 말라카에서 어제 못다한 여행을 하고, 

쿠알라룸프르 KLIA2에 도착해 한국행 비행기를 타는 일정입니다.


말라카에서는 네덜란드 광장부터, 욘커 스트리트

말라카의 유적지들을 구경할 생각인데요,


그전에 보다 편한 마무리를 위해서 Hatten Hotel 바로 뒷켠에 있는

MAHKOTA Medical Center로 가서 

버스 스케쥴을 확인합니다.



Hatten Hotel의 바로 뒷켠에 있구요,

도보로 걸어서 5분정도 걸립니다.




여차저차 힘들게 시간표를 찾았습니다.

하이라이터로 표시된 부분이 보이시죠?

16시 15분차. 좀 이르긴 한데

편하게 가려면 일찍가는게 낫다싶어 표를 끊으려고 하니

매표원이 없네요 ㅎㅎ


요일에 상관없이 운행한다고 들었는데..

어쩔수 없이 말라카 센트럴을 통해서 가야할 것 같네요.




날씨도 덥고해서 매표소 바로 앞에 있는 세븐일레븐에 들러

슬리피 하나 사먹고 나왔습니다.

가격은 2.5링깃, 우리돈으로 900원 정도입니다~


The Simpsons의 바트가 생각나네요.




대로변에 있는 쇼핑센터를 지나서~




다시 Jalan Merdeka 쪽으로 나왔습니다.

말라카의 대표 정당인 UMNO(United Malays National Organization) 박물관





전형적인 기둥들도 보이구요.

흰색 회칠이 유럽 도시 분위기를 주네요.

특히 포루투갈..






어제 저녁에 지나쳤던 뱀부 비스트로.





예전 요새의 흔적들 입니다.





말라카 강의 전경입니다.


Harper's Cafe의 모습도 보이네요.

모습이 너무 좋아보여 강 건너서 

말레이시아의 명물 화이트 커피 한잔 마시기로 합니다.





말라카 강과, 항구에 대한 내용.

리버 크루즈도 보입니다.




말라카 강을 건너기 직전.




건너서 넘어왔더니 이러한 광장이 있네요.

마치 차이나 타운 같기도 하구요.


바로 옆에 Hard Rock Cafe도 있었습니다.




이곳에 들어가 화이트 커피를 마시기로 합니다.



카페에서 바라본 강의 전경.

아까 사진에서 찍었던 것의 정 반대편입니다.

좌측에 포대와 대포들이 보이네요.











유명한 HEEREN House.




홍콩이나 마카오에 온 착각을 불러 일으키기도 합니다.








호텔 예약하다가 많은 고민을 했던

Casa del Rio 말라카 호텔입니다.


Hatten Hotel에 비하여 약 2배정도 가격이었는데,

조금 더 써서 숙박을 했으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이 드네요.






분수광장이 정말 압권입니다.

저녁에는 더 멋지더군요.




투숙객들은 방갈로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구요,






각 층마다 식물과 꽃들로 꾸며놓은것이

너무 아름답네요.


호텔을 나와

존커 스트리트(Jonker Street)로 향합니다.















존커 스트리트 메인 길로 접어드니 사람이 정말 많아졌습니다.

Jonker Walk라고도 되어 있네요. 길 이름인 것 같습니다.



음료도 판매하고 있구요,

병이 참 예쁘네요.





골동품점.




좌-우측으로 전기줄이 늘어져 있네요.








TAMAN WARISAN DUNIA JONKER WALK라는

이름의 공원에 들어가 봅니다.




유네스코 문화유산 도시에 선정된 내용과,

도시에 대한 내용을 설명하고  있습니다.



헤리티지 공원




DR. GAN BOON LEONG이라는 분의 흉상입니다.


운동해보신분들은 아시겠지만 동양인으로서 MR. UNIVERSE가 되는것이

참 어려운 일인데 타이틀을 갖고계셨던 분이신가 보네요.

대단합니다.



가는길에 눈에 들어왔던

오징어 튀김집에 들렀습니다.





오징어가 너무 맛있게 DP되어있어

그냥 지나칠 수가 없었어요.




옆에는 망고주스 파는 가게도 있구요.




10링깃을 주고 사먹었습니다.

오징어 튀김을 좋아하기도 하지만,

정말 맛있네요.




위패를 모신 정말 작은 사당이네요.




말라카강 상류로 올라왔습니다.

사람이 없고 조용해 이야기하기 참 좋은 장소입니다.




일반 가정집을 개조해 만든 레지던스.

서양인들이 많이 사용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몇달씩 있기는 편하겠네요.






강 건너편으로 성. 프란시스 하비에르 (St. Francis Xavier) 성당의 모습이 보입니다.

성. 바울 (St. Paul) 성당과는 또 다른 아름다움을 가지고 있네요.



귀여운 벽 페인팅.




성. 프란시스 하비에르 (St. Francis Xavier) 성당,

문을 닫아 들어가보지는 못했습니다.





다시 네덜란드 광장으로 돌아가는 길.




말라카 주의 주기 입니다.

말레이시아는 연방제이죠.




말라카 미술 박물관.




네덜란드 광장에서 가장 크게 보이는

말라카 크라이스트 교회 (CHRIST CHURCH MELAKA)


아직도 예배를 보는지는 모르겠네요.





벽쪽으로 이것저것들을 파는 노점이 보이구요,

트라이시클도 지나가네요.

저 트라이시클의 컨셉은 스폰지밥.




다시 호텔로 복귀해서 

맡겨놓은 짐을 찾으러 갑니다.



택시는 호텔 직원이 잡아줬구요,

말라카 센트럴 (MALAKA SENTRAL) 터미널까지

30링깃으로 결정했습니다.



택시아저씨의 모자에

Hard Rock 카페 말라카 핀이 꼿아져 있네요.



버스 운행사 이름이 

스타마트 (Star Mart Express)여서 깜짝 놀랐습니다.

6시 30분 차를 타기로 합니다.



11번 플랫폼에서 출발하는 버스

KLIA - LCCT로 되어있네요.


표는 저렇게 되어있지만 LCCT는 폐쇄되고

KLIA2가 새로 오픈한 관계로 KLIA2로 갑니다!



버스 출발 시간까지는 여유시간이 좀 있고,

출출하기도 해서 터미널 내 식당가를 둘러봅니다.


어느곳에서나 쉽게 볼 수 있는 치킨라이스~




음식점에 들어왔습니다.



메뉴가 정말 많네요,

우리나라 김밥천국은 저리가라 할 정도로요.



저는 46번 미고렝(Mee Goreng) + 테 타릭(Teh Tarik) 을 주문했습니다.


음식메뉴가 이정도구요, 음료메뉴는 또 따로 있었습니다.




미고렝은 동남아식 볶음면입니다.

짜파게티 같아 보이지만 맛은 달라요.



나시고렝 아얌(Nasi Goreng Ayam).

닭고기를 뜻하는 Ayam. 

밥속게 닭고기가 숨겨져 있습니다.




밥을 먹고 11번 플랫폼으로 향했습니다.

버스가 꽤 큰데요?




짐을 실고, 버스안으로 들어갑니다.




우리나라 우등버스에 해당하는 사이즈의 좌석입니다.

그런데 깜짝 놀란것이 승객은 저희포함 3명 탑승에,


좌석내에 마사지 시트 기능이 들어있네요.

정말 편하게 타고 왔습니다.






KLIA 1에서 2로가는 버스를 다시 갈아탑니다.




그리고 도착한 KLIA!




밤비행기라, 출출해질것 같아 

뭘 먹을지 고민하다가 들어왔습니다.




결국 고른건 락사 미 (Laksa Mee)

락사국물에 면과 여러가지 고명을 넣은 국수인데요,


국수가 칼국수 면발처럼 굵고,

새우, 어묵 등 여러가지 고명이 들어갑니다.


제가 정말 좋아하는 음식이에요.

말레이시아에 가면 꼭 두세번은 챙겨먹습니다.



밥을 먹고 여유있게 면세점으로 들어갑니다.


Air Asia의 경우, 게이트를 일찍 닫아버리기 때문에

미리 체크인 하시고 출국장으로 나가시는게 좋아요.


최근에 제 친구도 게이트를 닫아버리는 바람에

새벽 1시 비행기를 놓치고 아침 8시 비행기를 타고 들어온 일이 있었습니다.


우리나라 공항의 경우 30분전에도 발권을 해주고

미 탑승 인원은 따로 연락도 주지만,


에어아시아는 전혀 그럴일이 없습니다.

꼭 명심하세요!






보드카가 매우 저렴해

앱솔루트 보드카 1L 짜리를 구매했습니다.






출국 게이트는 Q6.




도착지가 Seoul - Incheon으로 되어있네요.




출국 전 마지막 사진.


짧지만 즐거운 여행이었습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Travel / Tour/Southeast Asia  |  2015.10.07 17:51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Styx'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