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ke Styx, Styx Style!-The Wonderlusts.
샤오롱바오 - 해당되는 글 1건

2차 여행을 시작합니다.


오늘은 숙소에서 가까운 티엔즈팡(田子坊)부터, 고의원 남상소룡(南翔小笼包)(샤오롱바오),

독립의 얼이 깃들어 있는 상해 대한민국 임시정부와 예원(豫園)등을 관광할 예정입니다.





일정표 확인하시구요~



그럼, 2일차 일정을 시작해 볼까요?



숙소에서 나와서~




상해의 삼청동이라 불리우는 티엔즈팡(전자방)으로 향합니다.


별로 멀지 않은 거리에 있군요!


티엔즈팡의 위치는 여기에!





친절하게 티엔즈팡이라고

표지판이 가르쳐주고 있습니다.



티엔즈팡은 우리나라의 삼청동이나 인사동처럼

갤러리나 공방, 카페 등이 모여있는 지역으로


1900년대 초기의 중국 전통건물들이 다닥다닥 붙어있어

그 독특함이 특징이라고 할 수 있는 곳입니다.


위치는 구글맵에서 보실 수 있는 것 처럼

[인민광장의 서북 방향]쪽에 위치해 있구요,


상해의 예술가들이 공방을 포함하여 갤러리 등에서 작품 활동을 하며

찾는 공간으로 현지인들에게는 상해의 '몽마르뜨'라고 불리고 있다고 합니다.


사진찍을 소재가 굉장히 많고 건물들이 아기자기해

관광명소로써 손꼽히는 곳이라고 합니다.




입구는 총 5곳으로 어느곳으로 들어가셔도 상관은 없습니다.





아늑한 분위기의 거리 








티엔즈팡의 지도입니다.

전자방이라고 쓰여진 문들이 1번부터 5번까지의 입구입니다.




간단하지만 상해임을 한눈에 알게해주는 귀여운 벽화






아침시간이라 상점이 문을 아직 열지 않은 곳이 많네요.

저녁에 다시 오기로 합니다.




신안멘션으로 향하던 도중 

오래된 올드 롤스로이스를 발견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쉽게 볼 수 없는

꽃 장식이 달려있는 차량.




베어브릭도 보구요




오래된 성당의 모습.




신안 맨션의 위치입니다.




신안맨션은 중국어 발음으로 쓰난맨션이라고 하는데요,

제2의 신천지라고 할 정도로,

부유층이 많이 살고 있는 지역입니다.




크게 볼것은 없지만.

위에 보이는 박싱캣 브루어리(Boxing Cat Brewery)

가벼운 식사에 맥주한잔하기 좋으며




스타벅스, 하겐다즈와 같은 카페와

타파스, 이태리 레스토랑 등 고급 식당도 위치해 있습니다.




건물이 너무 예쁘네요.



한적한 분위기,

판교의 주택단지와 비슷하달까요.



태극권를 하고있는 할아버지도 보이네요.


.

.

.



점심이 되어 고의원 남상소룡 샤오롱바오(小笼包)를 먹으러 갑니다.



난샹역에서 하차,

구위엔(古綺園) 공원쪽으로 쭉 걸어가면 됩니다.


구글맵은 필수!




난샹역(Nanxiang) 앞 모습


아래쪽으로 내려와 구위웬으로 향합니다.




한문으로 '고의원' 이라고

씌여져있는 표지판.


제대로 가고있습니다.




멀긴 머네요.

자전거 전용도로.




고위원 역 남상소룡에 도착.

평일 낮임에도 사람이 엄청 많네요.




샤오롱바오의 원조격이라고 할 수 있는 곳입니다.


우리와 같은 관광객은 찾아볼 수 없고,

대부분이 현지인들입니다.




난샹소룡!

가격표






가게 내부의 분위기 입니다.

우측에 있는 계산대에 가서 먼저 계산을 합니다.



계산을 하면 아래와 같이 전표를 주는데,

전표를 받고 만두를 받으면 됩니다.


아주머니들이 알아서 가져다 주세요.




실내에는 자리가 없어 외부 테이블에 앉았습니다.

10월임에도 불구하고 날씨가 따뜻하니 좋네요.


게살과 일반 소룡표 40PC 입니다.

칭따오 맥주도 같이.




외부테이블에도 사람이 많구요,




차들이 그득그득.





명때 지어졌다는 고의원 전경.



저녁에 방문할 예원과 동일하게 개인 정원이었다고 합니다.







돌아가기 전에 마트에 들렀습니다.

과일종류가 참 많네요.




그중에서도 그레이프 프룻이 가격도 싸고

맛도 좋습니다.


좋아하신다면 상해에서 많이 드시고 오시길.







난샹역 앞 광장.



여느때 처럼 전철카드를 뽑구요.





11호선의 종점은 디즈니 리조트입니다.

이번여행에서는 가지 않았습니다.




플랫폼.



.

.

.


상해임시정부 청사를 방문하기 위해

씬티엔디 (신천지)로 향합니다.




신천지는 우리나라의 청담동 신사동과 같은

부촌입니다.




큰 몰이 입점해 있습니다.

1번 출구로 향합니다.






다리가 아파 잠시 휴식.




1번출구로 나와 오른쪽으로 돌아서 나가면

압구정 로데오와 같은 거리에


대한민국 임시정부 청사가 있음을 알려주는 표지판을 볼 수 있습니다.




상해 땅에서 만난 우리말 간판.




들어가는 골목이 비좁습니다.

공사도 진행되고있구요.




현판.




약 6년동안 임시정부 청사로 사용하였다고 하네요.







입장권을 끊고 들어갑니다.




내부에서는 카메라 촬영이 불가입니다.




임시정부청사 관람을 마치고 잠시 쉬어갑니다.

우리나라에는 아직 런칭하지 않은 테슬라 매장이 있네요.


역시 세계 자동차업체들의 각축장 답습니다.





신 모델인 'Model X'의 실내.


정말 놀라운 것이, 우측의 터치 스크린으로

차량의 모든것이 조작가능합니다.




2열시트는 3명이 탑승가능.




패밀리형 CUV라고 보시면 되겠습니다.




그리고 대망의 'Model S'

2억 가까이 하는 하이엔드 전기차죠.


저의 경우에도 보급형 차량인

'Model 3'를 이미 예약해 놓았습니다.


실 계약은 언제 진행될지 모르겠네요.





파노라마 선루프가

터치스크린으로 원하는 범위만큼 개폐가 가능합니다.


반응속도도 즉각적입니다.




공조기부터 시트위치 열선 다 조절 가능합니다.




내부에서 인터넷 서핑도 가능하구요,




후방카메라도 터치스크린으로 볼 수 있네요.




제 목표이자 드림카인 G63 AMG.









동네구경을 하던도중,

엄청난걸 발견합니다.




고급빌라.




무려 페라리 '488' 스파이더입니다.

페라리의 최신 주력모델이죠.


색상이 좀 아쉽기는 했지만,

아직 우리나라에는 들어오지도 않은

신차중에 신차네요.




역시나 이 차량도 임시번호판을 차량 내부에 두고 있었구요.

캘리퍼 크기가 엄청나네요.




터보엔진으로 바뀐건 아쉽지만,

너무나 멋지네요.

458에 비해 더 예쁘게 다듬어진 느낌.




스파이더 버전이라

컨버터블 탑 오픈이 가능합니다.


대신 엔진룸은 볼 수가 없네요.




이제 신천지역을 떠나

예원으로 향합니다.







예원 앞 상가거리.

정말 많은 종류의 물건들을 팔고 있었습니다.




No Fireworks.




유엔(예원) 옛 골목.




하늘이 보이네요.

기념품 사기 가장 좋은 곳 입니다.


흥정도 가능하구요,

재미있습니다.




한국사람들이 많이 찾는 티 하우스.




패키징도 귀엽고 

가격이 저렴해 기념품하기에 좋습니다.




그리고 도착한 예원.




처음에 이 정원을보고

아름답구나


라는 생각을 했었습니다.




잠시 후에 야경을 보기로 하고

다시 거리로 나옵니다.




지나가다 눈에 띈 음식점.

현지인들이 많이 찾는 종류입니다.



Chow men (초면)


현지인들이 많이 먹는 볶음면입니다.


청경채가 기본으로 들어가고 

계란이 들어가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냥저냥 고소한 맛입니다.




메뉴판.




위생을 많이 따지시는 분은 권하지 않습니다.

현지인처럼 식사하고 싶으신 분들만 방문하시길.




예원으로 다시 돌아갑니다.




!!!


첫날 와이탄 야경에서 느꼈던 감정이

다시 살아납니다.




너무나 아름다운 예원의 야경.




공교롭게도 이번엔 여자친구와 같이 오지 못했네요.

사랑하는 사람에게 꼭 보여주고 싶은 광경입니다.










공원과 조명의 조화가 너무 절묘합니다.



아름답네요.



간단히 간식을 먹고 돌아갑니다.






돌아가는 길에 숙소쪽 상가에 들러

저녁거리를 찾았습니다.




바로 양꼬치 구이와 닭모이주머니 구이




우리나라에서 먹었던 것과는 또 다르게

양꼬치가 너무나도 부드럽네요.




티엔즈팡의 저녁.




이번엔 1번 입구로 들어갑니다.




티엔즈팡 조감모형.




상해를 여행하면서 '역시 같은 문화권의 동북아 지역이구나'라는 느낌을 받았지만,

이곳에선 이국적인 분위기가 느껴지네요.




맥주를 즐기고 있는 사람들의 모습.

오늘 여행은 밀맥주 한잔으로 마무리 합니다.


그럼 3편에서 뵙겠습니다 ^_^


      Travel / Tour/Northeast Asia  |  2016.12.24 12:15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Styx'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