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ke Styx, Styx Style!-The Wonderlusts.
DIY - 해당되는 글 5건

안녕하세요! 이번에도 오랜만의 포스팅입니다. 

여러가지 일들이 많아 시간이 많이 안나네요...

포스팅할게 산더미처럼 쌓여있습니다 ㅠ_ㅠ


이번에도 역시 E46 325i(까미)작업기 입니다.

빈센트는 작업할게 별로 없네요.



이번에 작업한 내용은
1. 엔진오일 (Engine Fluid)

2. 파워스티어링 오일 / 호스 (Powersteering Fluid/Hose)
3. 점화플러그 / 코일 (Spark Plug/Ignition Coil)

4. 흡기 캠 센서 (Intake Cam Position Sensor)

5. PDC 센서 (Parking Distance Sensor)


입니다!


바로 들어가볼까요?




오늘 교환할 소모품들입니다.

오일은 만키로가 거의 다되어 교환주기에 도달했고,


오일필터, 에어필터, 캐빈필터 

펜토신 파워스티어링 오일 등등


그리고 가운데에 황토색 박스에 담긴 

캠조절센서가 오늘의 메인입니다.



얼짱각도?




저는 이 투박한 앞모습이 좋습니다.

자 일단 차를 띄우고요.



드레인 플러그를 풀어 오일을 빼냅니다.




잔유를 빼는동안, 파워스티어링 펌프쪽을 확인합니다.




고압호스쪽 누유가 있어 마찬가지로 플러그를 풀어서

오일을 빼냅니다.


색상은 빨간걸보니 상태는 나쁘지 않네요!




동일품번에 신/구 모델이 포함되어있어 한번 잘못 구매한바 있습니다.

01년식은 이 품번으로 구매하셔야 합니다.

324 167 64 725



경고등을 띄웠던 오일레벨센서도 교체합니다.

신품과 고품 비교!




오일교체하는김에 교체하구요~




이번엔 캐스트롤이 아닌 모빌로 교환합니다

5W30, 8L 먹습니다~

(잔유때문에 살짝 남아요)




그다음은 파워스티어링쪽 입니다.
신품 호스를 장착합니다.




키온상태에서 핸들을 좌/우로 끝까지 돌려주는 것을 수차례 반복합니다.




그다음은 점화코일 플러그 교체입니다.

신품 플러그.


코일을 탈거하고 소켓렌치에 끼워서 적당한 토크로 장착하구요.



그 위에 다시 코일을 끼워주면 끝.

공구만 있다면 굉장히 쉬운 작업.




그다음은 캠센서 교체작업입니다.



보통 이렇게 생겼는데요,

거대한 6기통 엔진의 좌측 하단에 자리잡고 있어

탈거하기가 약간 어렵습니다.


캠센서는 흡기/배기로 이루어져 있는데,

지난번 오일교체작업때 배기 센서는 교체했고,

귀찮다고 흡기센서를 안바꾸고 있다가


간헐적인 시동꺼짐, 그리고 부조때문에

부랴부랴 이번에 같이 교체하게 되었습니다.


센서는 센터에서 구매해도 얼마하지 않기때문에

제가 직접 DIY를 시도하였으나,


하필 육각나사부분이 빠가가 나서...


센서내 자성이 있는 부분으로 작동하는 센서이기에

같은위치에 장착하지 않고,

부착(테이프 등)만 해놔도 시동은 걸리게 만들 수 있습니다.


그리고 오늘 고사장님께 부탁. 



바이스로 잡아서 돌리고, 별 톡스로 돌리고

한 20분간 별 짓을 다 했던것 같습니다.


다행이 바이스로 해결(!)

깔끔하게 장착했고

시동도 아주 잘 걸립니다.

부조도 전혀 없었어요.




마지막으로 제대로 작동하지 않던 PDC 센서!

신품입니다.




범퍼 내에 이렇게 장착되야 하구요.



커넥터를 분리하면 저런모습입니다.

클립이 있어 잘 빼야합니다.

힘으로 빼시면 안되요.




장착할때도 마찬가지로 저렇게 장착하고

커넥터 연결하면 끝.


무려 5가지가 넘는 소무품들을 교체했네요.

오일을 제외하고 5만은 거뜬하겠죠?


다음엔 빈센트 작업기로 찾아뵙겠습니다.



빈센트까미가 나란히 서있는 모습!

오래된 차종들이지만 저에겐 참 예쁘고 늠름해 보입니다.


감사합니다!

      Tag - 325ii, Bmw, DIY, E46, 정비
      Automobile/BMW-E46-325i  |  2017.09.08 16:23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안녕하세요!

오늘은 SLK-R170 AMG 카본 스포일러 장착기로 찾아왔습니다!


오늘 방문한 곳은 역시, 양주에 위치한 Gni Hope (지니홉)입니다.

사장님이 친절하시고 작업공간도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게 해주셔서

자주 방문하게 되네요 ^_^



지니홉은 양주시 은현면 도하리 26-3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1시간이 넘는 거리를 밟고 또 밟아 양주에 도착했습니다!


오늘은 새로 구입한 카본 스포일러 장착 작업을 진행할 예정인데요,

우선 빈센트를 입양했을 때 달려있던 사제 스포일러 사진을 보시죠.



처음에 입양했을때는 몰랐는데,

다른차량들의 순정 AMG 스포일러를 보니 뭔가 많이 어색하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뭔가 많이 비어보이죠?

그래서 과감히 교체하기로 결정!




고무재질의 스포일러라 살짝 열줘서 뜯었더니,

도장 훼손없이 깔끔하게 뜯어졌네요.




없으니까, 너무 이상합니다.

민둥산 같은 트렁크의 모습.




이번설치는 의정부 루멘타투 사장님이신 기섭님께서 

역시나 또 도와주셨습니다.


타투하지마시고 튜닝샾 하나 차리셔도 될듯 ㅎㅎ


일단 먼저 스포일러 자리를 잡구요,




애프터 마켓 카본 제품이라,

굴곡이 완전히 맞지 않아 히팅건으로 열을 가한 후




자리를 맞춰서 장착을 합니다.


본래 실리콘으로 장착하려고 했는데

간편하게 3M 양면테이프로 부착을 했습니다~




가장자리 붙이는 중.





기섭님의 머신,

32 AMG (묻지마 버전)이 드디어 출고가 되었네요.


오랜 풍파를 견디며 살아오느라

외관상태는 그리 좋지 못했지만,

이제부터 다시 잘 관리하시면 되죠~



다른건 둘째치고 제로백이 3초대 나오는 굉장한 머신...

옆자리 시승해봤는데, CL은 어떻게 밟아도 편안한 느낌이지만,

이놈은 좀 무섭습니다.


고속에서도 속도가 쭈욱 올라가는 것이

3200cc엔진으로 어떻게 이런 셋팅을 했을까 도저히 이해가 안되네요...!




앞 브레이크는 브렘보.




배기는, 이제 구할수 없는 아이젠만.




면발광 작업도 하셨구요,




AMG 순정형 세미 버킷시트




단종시기에 맞춰 출시된 자종인지라,

인테리어가 같은것 같으면서도

많이 세련됬네요.




300Km 뙇!

가용 RPM은 일반모델과 같군요.



도어트림쪽 작업 중




장착한 스포일러의 모습과

빵빵한 뒷태입니다.

후방 브레이크 등의 불빛도 이제는 위로 퍼지지 않겠네요.




영롱한 카본의 모습.




사이드 미러와 깔맞춤이 되었습니다~




저렴한 가격은 아니었지만,

순정 스포일러도 단종되어 가는 이 시점에서 

참 만족할 만한 작업이었습니다.




작업을 끝내고, 서울로 내려가는 길에

짧은 모임을 가졌습니다.




빈센트가 왜 이리 작아보일까요 ㅎㅎ




오랜만에 사이드뷰~




브레이크 등 밟은 장면도 있었다면 좋았을텐데 아쉽네요~

즐거운 작업이었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양주시 은현면 |
도움말 Daum 지도
      Tag - amg, DIY, mercedes, R170, SLK, 양주, 지니홉
      Automobile/MB-SLK-R170-230K  |  2016.07.11 14:17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녕하세요, 

오늘은 SLK-R170 경정비 스티어링 휠 커버 작업기로 찾아왔습니다!


오늘 방문한 곳은 양주에 위치한 Gni Hope (지니홉)입니다.




지니홉은 양주시 은현면 도하리 26-3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지니홉 전경사진




오늘 1차적으로 교체할 기어 관련 부품들입니다.

왼쪽부터 Flywheel Case Cover, Gear Shifting Bushing, Shifting Rod입니다.



지난번에 방문했던 KCC목동 메르세데스-벤츠 서비스 센터에서 구입하였습니다.





89번이 부싱

140번이 쉬프트 로드입니다.



부싱이 경질 플라스틱으로 되어있어,

끼우는데 꽤 고생하셨어요.




플라이 휠 케이스에도 커버가 빠져있어 케이스를 끼웁니다.




대부분의 170들이 이 커버가 유실되어있다고...




잘 맞춰서 장착해줍니다.

오염물질이 들어가지 않게 막아주죠.



부싱을 끼우고 기어레버를 바꿔보니

전에는 유격이 많던 것이 

유격이 완전히 사라지고 쫀쫀해졌네요.


이차가 이렇게 쫀쫀한 차였다니 (...)


대만족!




그 다음은 안개등 재장착 작업.

먼저 빗물막이를 제거하구요




양쪽 귀퉁이에 있는 4개의 볼트를 제거하여 범퍼를 탈거합니다.




다시 장착된 안개등 모듈




돌빵에 험해진 앞범퍼

재도색 했더니 빤딱빤딱 하네요.




그다음은 소음이 발생하고 있는 풀리 교체.




다행이, 지난번 구매때 풀리세트를 모두 교환해놓았었습니다.




교체될 풀리들

애프터용이지만 성능에는 전혀 문제가 없어요~




냉각수통과 라디에이터팬을 제끼고 작업합니다.


하나하나 세세하고 꼼꼼하게 작업해주시는 사장님.




교체완료!

원래도 소음이 크지는 않았지만,

연식이 있는지라 문제가 발생하면 사전에 교체하는게 좋죠!




또한 오일세퍼레이터 교체합니다.

170의 고질병인 오일 역류를 통한 울컥임.

MAF 센서를 청소하거나 교체한다고 원인을 잡을 수 있는 것은 아니죠.

원인은 바로 이 오일세퍼레이터.




순정품으로 교체합니다.




오늘 타고오신 차량들.

AUDI S3 (8L)


수동차량인데, 5-6천 RPM에서 변속하는 맛이 

정말 짜릿하더라구요.


연비도 좋다고....




반대로 극악의 연비이지만,

너무나도 아름다운 CL63 AMG




현재는 CL클래스가 없어지고,

S클래스 쿠페로 변경되긴 했지만

휠스핀이 나는 엄청난 출력과 실내의 고급스러움은

꼭 한대는 운용하고 싶다는 생각을 갖게하네요.




마지막으로 제차 엉덩이 사진도 한번 담아보구요~





그다음은 오늘의 하이라이트



바로 핸들 커버 작업입니다.


유명 타투샵인 루멘타투 사장님 기섭님께서

의정부에서 친히 올라오셔서 작업을 해주셨어요.




기성품을 바느질 작업을 하여,

한땀한땀 핸들에 맞춰 꿰메는 작업입니다.




실을 정리하고 한땀한땀

꿰메기 시작합니다.




핸들을 돌려서 위쪽도~




작업의 퀄리티가 느껴지시나요?

원래 업으로 하시던 분 같아요 (꾸벅)




완성된 모습...

레드 스티치도 스티치지만,

감촉이 너무 좋습니다.




굵기도 적당히 굵어져서

핸들 돌리기도 좋구요,

요즘 나오는 고성능 차량에 들어가는 핸들과 거의 비슷한 느낌이에요.


감성마력 10 상승!


 

바느질의 퀄리티가 느껴지시나요?

최근에 했던 작업중에 가장 만족한 작업이었습니다.




차량 출고전, 유니버설 진단기를 통한 오류코드 점검.

코드 하나없이 깨끗하네요~


지니홉에서는 독일차(BMW, 벤츠, 아우디) 전용 진단기를 보유하여

더욱 정확한 작업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근데 이건 뭐죠?



말씀을 들어보니,


원래 지니홉은

JEEP(지프) 정비 및 튜닝을 전문적으로 하는 곳이라고 설명해주십니다.




오프로드 차량 전용 LED 안개등




오프로드 차량 야간 주행에 사용되는 LED 라이트들이라고 하네요.




엄청난 광도의 LED바




지붕쪽에 설치를 한다고 합니다.




클리어로 되어있어서 외관도 예쁘고,

산악 주행시에 많은 도움이 될것 같네요.



개인 기호에 맞춰서 장착하면 좋을 듯 합니다.



서울에서 2시간가깝게 걸려 방문한 지니홉이었지만,


정말 친절하고 꼼꼼하신 사장님 덕택에

즐겁게, 그리고 만족스러운 결과를 얻었습니다.


저렴한 공임은 덤이구요!


기섭님의 DIY도 너무 감사했습니다!

(차후에는 방음/방진작업과 실내 스웨이드 작업도 해주신대요!!!)



다음번에는 실내 DIY와 BMW e46 328i 복원기로 찾아뵙겠습니다~

오늘은 여기까지!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양주시 은현면 도하리 26-3 | 경기 양주시 은현면 도하리 26-3
도움말 Daum 지도
      Automobile/MB-SLK-R170-230K  |  2016.05.06 12:51
이민철
2016.06.26 21:44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안녕하세요! 오늘은 SLK-R170의 


사이드 리플렉터 또는 사이드 마커(Side Marker) 교체기를 포스팅합니다!


이번 DIY는 라이트 관련 DIY인데요,

적은 비용으로 차량의 스타일을 확~ 바꿀 수 있는


그러한 익스테리어 튜닝입니다.


Mercedes Benz 최초의 하드탑 컨버터블인 

SLK R170은 독일은 1996년 출시, 국내는 1998년 첫 출시로

무려 출시된지 20년이 다되가는 차량입니다.


기본모델 중, 코드네임 447을 전기형, 449를 후기형으로 나누고는 있지만,

2004년 SLK 32 AMG가 출시되고 2005년 단종될 때까지,


FL(Face Lift)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외관상의 큰 차이는 없습니다.


The 1st Generation of SLK


이게 최초 447의 익스테리어 모습입니다.

후기형인 449와의 차이점은 여러가지가 있으나,

2000년대 이후의 벤츠 차량들의 컨셉에 맞추어


1. 사이드 미러에 방향표시등이 들어간 것

2. 약간 달라진 앞뒤 범퍼

3. 차량색과 동일한 사이드 스커트 


등 이었습니다.


뿌~~연 사이드 마커는 여전히 동일하게 적용되었어요.



그래서 오늘은 저 희뿌연 사이드 마커를 교체하기로 합니다.





바로 요놈입니다.

큰 문제는 없긴 한데요,

빈티지해보이긴 하네요.




새로 교체할 LED 사이드 마커입니다.

빈센트의 컨셉에 맞게

SMOKED 버전으로 구했습니다.


LED 세발 뙇!




우선 교체를 하기 위해서는 사이드마커를 탈거해야하는데요,

해외 포럼이나 유튜브를 보면,


핸들을 완전 꺽은상태에서 안쪽 물받이를 탈거하고

그 이후에 휀다 안쪽에 손을 넣어서 어쩌구 저쩌구..



다 필요없습니다!


사이드 마커를 보시면

한쪽은 지지대

한쪽은 가변식 걸쇠


형태로 되어있는데요


그냥, 뒤쪽으로 쭈욱 당겨서 살짝 앞으로 뽑으면

사진과 같이 분리가 됩니다.


그러면 이제 여기서부터는 쉬워요,

단자와 라이트를 분리하기 위해


녹색으로 표시된 단자를 오른쪽으로 돌립니다.




그러면 라이트 하우징과 단자가 분리가 되구요,





단자에서 전구를 뽑아냅니다.


참 신기하네요,

10년 넘게 라이트가 나가지 않고 불이 잘 들어왔다는 사실이요.


하지만 라이트를 감싸고 있던 주황색 코팅은 다 벗겨져내리고 있네요.






벌브를 뽑아내면 이러한 소켓이 남게 되구요,

준비한 LED 사이드 마커를 이곳에 장착하기만 하면 됩니다!





자아 장착준비~





장착한 모습, 

지하주차장에서 작업한지라 촛점이 잘 안맞았네요.




하지만 실제로 보면 굉장히 고급스럽고,

LED 사이드 미러와도 잘 어울립니다.




점등되었을때의 모습




마지막으로 작동 영상도 첨부합니다.


오늘은 여기까지!


감사합니다~



      Tag - amg, DIY, R170, Side Marker, SLK
      Automobile/MB-SLK-R170-230K  |  2015.10.21 16:52
YC
2015.10.27 15:11 신고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잘 봤습니다 멋지네요
.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안녕하세요! 오늘은 SLK-R170의 


1.냉각 2.벨트(구동벨트/슈퍼차져벨트) 3.브레이크 패드 

교체기를 포스팅합니다!


제가 소유하고 있는 SLK-R170은 SLK 최초 모델로서 오래된 연식으로 인해 이곳저곳에서

문제가 발생될 여지가 많은 상태인데요


그래서 기본적인 소모품중에 하나인 벨트류냉각수통을 교체하고

또한 수명이 다되어 끼기긱 소리가 나는 브레이크 패드도 교체하기 위해


카젠 개봉/광명점에 방문했습니다!





카젠 개봉/광명점은 공임나라 가맹점으로서 저렴한 금액으로 소모품 및 경정비를 제공하고 있으며

수입차 담당 과장님이 계서서 DIY가 어려운 오일류 및 부품 교체가 가능합니다.




오늘 교체할 벨트들입니다. 

1개는 구동벨트구요, 짧은게 슈퍼차저 벨트입니다.

(규격 : 6PK 1875 / 6PK1330)

콘티넨탈社의 콘티텍 제품입니다.





혹시모를 냉각수통 크랙에 대비해 

냉각수 통도 교체하기로 했습니다.

벤츠 순정품입니다.



냉각수통이 있는 부분의 도면입니다.

20번이라고 표시된 부품이 냉각수통(Coolant Tank)이며,

냉각수통을 기준으로 35번 32번 5번 등의 호스들이 연결되어

엔진의 냉각을 돕는 형태로 되어있습니다.





자, 본넷을 열고 냉각수통부터 제거할 차례입니다.

1.우선 연두색 원으로 표시된 라디에이터 팬의 클립을 제껴놓구요

2. 빨간색 원으로 표시된 냉각수통의 볼트를 제거합니다.








냉각수통을 제거하기 전에 원안에 표시된 센서 커넥터를 분리합니다.




이 센서를 통해 냉각수양의 많고 적음을 알 수가 있습니다.




예전 냉각수통에서 탈거해서 새 냉각수통에 조립해서 끼워넣구요~

(예전 냉각수통과 새 냉각수통의 색상이 아주 대비되는군요 반짝반짝합니다)





돌려서 끼우는 방식이니 들어가는 방향을 꼭 확인해서 조립하시기 바랍니다.





두번째, 통풍팬(Ventilation Fan)을 탈거할 차례입니다.

그전에 냉각수통을 탈거했으니 엔진열기가 완전히 가시지 않았다면 냉각수가 온천처럼 콸콸콸! 뿜어져 나올텐데요,

냉각수가 나올것에 대비해 연두색으로 표시된 부분을 막아줍니다.


그후, 빨간색으로 표시된 부분의 클립을 제거하고 통풍팬을 탈거해줍니다.

탈거시 팬 커넥터냉각수 호스도 제거해주셔야 합니다.





탈거된 팬의 모습입니다.





팬이 탈거되니 벨트와 베어링들의 모습이 보이네요~

1번이 구동벨트 2번이 차져벨트입니다.




자 이제 맞는 토크로 살짝 제껴서 공간을 만들어 주고,




벨트를 탈거, 탈거된 벨트들의 모습입니다.




동일하게 벨트와 냉각수통을 장착해주면 끝!




자, 이번에는 브레이크 패드입니다.

이번에 구입한 제품은 BOSCH社의 QuietCast 시리즈이구요,

이것에 더해 회사 옆부문에 계시는 정과장님이 선물로 주신 Anti-Squeal Spray도 같이 가져왔습니다.

패드 장착시 뿌리게 되면 분진도 줄어들고 제동시 노이즈도 많이 줄어든다고 해요.




패드 교체는 쉽죠?

휠먼저 탈거합니다

뒤로 아이박(Eibach) 다운스프링이 보이네요


요즘 브레이크 업그레이드 뽐뿌가 와서 걱정이네요 ㅠ_ㅠ

SLK-R171 350 AMG에디션용 4P브레이크가 브라켓 제작없이

딱 맞다고 하는데 매물이 없어서 당분간은 힘들 것 같아요




캘리퍼를 제끼고 새 패드를 장착합니다.

측면에 전용 구리스도 발라주구요




패드 안쪽에 분진 방지 스프레이까지 뿌려주면

끝!


조립은 분해의 역순인거 아시죠?


오늘은 여기까지

감사합니다! ^_^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광명시 철산1동 | 카젠 개봉광명점
도움말 Daum 지도
      Automobile/MB-SLK-R170-230K  |  2015.09.20 12:51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Styx's Blog is powered by Daum